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전쟁에 성탄 행사 취소…어둠에 잠긴 '예수 탄생지' 베들레헴


'예수 탄생지'로 알려진 팔레스타인 서안지구 베들레헴이 올해는 조용한 성탄절을 보낼 예정이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간 전쟁이 격화하는 가운데 성대한 축제를 열 수는 없다는 이유에서다.


1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성탄절을 약 2주 앞둔 베들레헴은 평소와 달리 특별한 행사 없이 조용한 모습이다.


크리스마스 캐럴도 들리지 않고 트리도 찾아볼 수 없다. 거리는 반짝이는 조명이나 인파 없이 조용하기만 하다. 현지 숙소도 손님 없이 텅 비었다.


통상 성탄절 기간 베들레헴에는 15만 명에 달하는 관광객이 몰리지만, 올해는 기독교 최대 성지로 꼽히는 '예수탄생교회'(Church of the Nativity) 내부 지하 동굴도 한산한 상황이다.


베들레헴 중심가에 있는 이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가 탄생한 장소로 알려진 마구간 위에 세워진 기념 교회

다. 마구간 위로 교회가 들어서다 보니 탄생 장소는 자연스럽게 지하 동굴 같은 형태 안에 남게 됐다.


올해 베들레헴에 성탄절 분위기가 사라진 건 현지 교회들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주민이 겪는 고통에 대한 성찰의 시간을 가져야 한다고 요구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 10월 7일 개전 이후 가자지구 사망자는 1만7천 명을 넘어섰다고 현지 보건부는 전날 집계했다. 공식 확인된 사망자 외에도 수천 명이 건물 잔해에 묻혀 숨지거나 실종된 것으로 추정된다.


가자지구 인구 약 220만 명 중 85%가량이 피란길에 오른 가운데 기본적인 물, 식량, 숙소조차 찾기 어려운 인도적 위기 상황은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


그리스 정교회 사제 이사 탈지에(40)는 "형제자매들이 죽어가는데 성탄절을 축하할 수는 없다"면서 "그들은 슬픔에 잠겨 있고 우리는 이들과 함께해야 한다"고 말했다.


탈지에 사제는 최근 가자지구에서 그리스 정교회를 믿는 일가족이 공습으로 모두 사망했다는 소식을 들었다면서 이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후략)


출처: 연합뉴스


볼지어다 내가 문 밖에 서서 두드리노니 누구든지 내 음성을 듣고 문을 열면 내가 그에게로 들어가 그와 더불어 먹고 그는 나와 더불어 먹으리라 (계 3:20)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전쟁이 계속되면서 가자지구 사망자 수는 1만 7천명을 넘어서고 아기 예수님이 탄생한 베들레헴에서 기쁨이 소식이 울려퍼지기보다 전쟁으로 인해 모든 사람들이 슬픔에 잠기고 애도의 눈물을 흘리고 있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을 사랑하시는 주님, 주님의 탄생으로 기뻐해야 마땅한 땅이 죽음과 전쟁에 얼룩져 슬퍼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의 탄생으로 하늘의 별도, 천사들도 주님을 찬양했던 것처럼 이 땅 가운데 다시 예수 그리스도의 구원의 기쁨으로 주님을 찬송하는 소리가 넘쳐흐르게 하옵소서.


주님께서 가난한 영혼들의 마음을 두드리시고 찾아가시는 줄 믿습니다. 주님의 음성을 듣고 문을 열게 하시고 생명의 떡과 보혈의 포도주를 함께 먹고 마시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모든 걱정, 근심, 두려움, 사망이 어린 양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끊어지게 하시고 영원히 하나님의 천국 백성이 되게 하옵소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곳곳에 천국 소망에 감사하고 어둠 권세로부터 끝까지 승리하는 교회가 일어나게 하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