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터키, 마지막 부흥의 시작 터키

최종 수정일: 2023년 2월 22일



종족 개관



DAY 30 – 마지막 부흥

터키는 초대교회의 땅이었습니다. 사도바울의 끝없는 복음의 투지가 발휘된 땅이자 성령의 역사가 멈추지 않던 하나님의 역사가 바로 이 곳 터키였습니다. 로마시대의 고난과 핍박을 이기고 일어난 계시록 7대교회의 무대였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세계 최대 미전도종족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은 이슬람 선교사를 파송하는 이슬람 세계의 중심국가입니다.


터키민족은 현재 터키 공화국이 건립된 소아시아 지역의 토착민족이 아닙니다. 기원전 중국 국경 밖 무리지어 살던 유목민들이었으나 중국과의 세력다툼으로 인해 서쪽으로 이동하면서 이곳에 정착한 민족으로서 소아시아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이슬람을 받아들이게 되는데 하늘을 숭상하며 전쟁의 신을 믿고 있던 이들에게 이슬람은 두 개념을 하나로 설명해줄 뿐 아니라 유일신 사상이 담고 있었기에 과감하고 적극적으로 이슬람을 받아들이게 됩니다.


새로운 비전을 중심으로 터키민족은 빠르게 전열을 정비할 수 있었고 이는 전쟁의 승리로 이어졌습니다. 이렇게 빠르게 세력을 넓혀갔던 터키민족을 통한 이슬람의 이동은 현재 예루살렘 중심의 5000km에 달하는 이슬람 블록의 형성에 매우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했습니다.


이런 과정에서 부흥의 땅으로 여겨지고 믿음의 승리를 이루었던 소아시아의 교회들은 파괴되거나 유럽 및 중동 아프리카 지역으로 흩어지게 되었고 그 자리에 현재의 터키민족이 정착하게 됩니다.


이후 피비린내 나는 유럽 기독교 정치세력과의 십자군전쟁을 통해 이슬람 종교는 순교자들의 희생을 등에 엎고 숭고한 비전, 그 이상으로 발전하게 됩니다. 오스만 제국의 등장은 이슬람 역사의 가장 전성기라고 평가될 수 있는데 그 오스만 제국이 바로 터키입니다.


“이 일 후에 내가 보니 각 나라와 족속과 백성과 방언에서 아무도 능히 셀 수 없는 큰 무리가 나와 흰 옷을 입고 손에 종려 가지를 들고 보좌 앞과 어린양 앞에 서서 큰 소리로 외쳐 이르되 구원하심이 보좌에 앉으신 우리 하나님과 어린양에게 있도다 하니” (계7:9-10)


터키민족은 초대교회의 땅에 살지만 역사상 한번도 부흥을 경험해보지 못한 민족입니다. 터키 지역에 있는 초대교회의 흔적은 터키민족과 상관이 없으며 오히려 복음을 대항해 원수가 되어 피 흘리기까지 싸운 민족이 바로 터키민족입니다. 그렇지만 기록된 것처럼 마지막 구원의 날 터키민족 역시 그 구원의 잔치에 초대될 것이기에 오히려 우린 믿음으로 찾아올 부흥을 바라봅니다. 모든 민족에게 복음이 빠르고 놀랍게 증거되는 시대인 지금 이 부흥이 터키민족의 최초의 부흥만으로 머무는 것이 아니라 다른 미전도종족과 견고한 이슬람 세계를 뒤흔드는 강력한 변화의 시발점이 되길 소망합니다. 터키민족 최초의 부흥은 역사의 마지막 부흥이 될 것입니다!

<기도제목>

  1. 터키 내의 정치적 갈등과 경제적 변화, 국제외교관계 및 강한 이슬람적인 사회분위기에도 불구하고 복음은 전진합니다. 말씀은 성취됩니다. 터키민족의 최초의 부흘을 주시옵소서

  2. 지금은 작고 연약한 터키교회일지 몰라도 이 민족의 변화가 세계교회와 남은 미전도종족에게 나아갈 복음의 전진에 강한 영향력을 발휘할 것입니다. 특히 최근의 터키 내 청년복음운동은 놀랍습니다. 마지막 부흥은 터키에서 시작될 것입니다.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