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가자지구 사망자 2만명…"40년 동안 아랍권이 입은 가장 큰 피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가 전쟁을 벌인 지 10주를 넘어섰다. 그간 가자지구에서 보고된 사망자 수는 약 2만 명에 이르는데, 이는 1982년 이후 이스라엘과의 전쟁으로 아랍권이 입은 가장 큰 피해라는 평가가 나온다.


21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가자지구 보건부는 전날 성명에서 "지난 10월7일 전쟁 발발 이후 가자지구에서 2만 명 이상이 숨졌다"고 밝혔다. 사망자 가운데 어린이는 8000명, 여성은 6000명을 넘는다.


뉴욕타임스(NYT)는 "가자 전쟁은 이스라엘 건국 이후 75년 만에 팔레스타인인들에게 가장 치명적인 전쟁으로 여겨진다"며 "가자지구의 수치가 정확하다면 현재 분쟁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1982년 이스라엘의 레바논 침공 초기 3개월 동안 사망한 사람의 수를 넘는다"고 보도했다.


1982년 6월 이스라엘방위군(IDF)은 레바논을 침공, 베이루트를 봉쇄해 공격을 퍼붓다가 국제사회의 압력 끝에 3개월 만에 철군했다. 공식적인 사망자는 1만9000여 명이지만, 팔레스타인 측에서는 약 5만 명이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이스라엘군 사망자는 400명이 채 안된다.


이전에 이스라엘과 아랍권이 벌인 전쟁을 살펴보더라도 현재 가자지구에서 진행 중인 전쟁은 피해 규모가 막대하다.


(중략)


다만 가자지구 전쟁은 현재 진행형이라는 점, 잔해 속에 파묻힌 실종자와 사망자가 정확하게 파악되지 않는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휴먼라이트워치(HRW)의 이스라엘 및 팔레스타인 국장인 오마르 샤키르는 "잔해 속에 실종된 많은 사람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될 가능성이 있다"며 "오늘 폭격이 중단되더라도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출처: 뉴스1


새 계명을 너희에게 주노니 서로 사랑하라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 같이 너희도 서로 사랑하라 너희가 서로 사랑하면 이로써 모든 사람이 너희가 내 제자인 줄 알리라 (요13:34-35)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을 생명 다해 사랑하시는 주님, 끝이 보이지 않는 전쟁으로 인해 매일 주를 알지 못한 채 수많은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는 이 땅을 긍휼히 여겨 주옵소서.


끝없는 사망의 소식들과 더욱 깊어만 가는 이 땅의 고통소리에 귀 기울여 주시고,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을 사망 권세로부터 구하시기 위하여 생명마저 기꺼이 내어주신 예수님의 크신 사랑이 이 땅을 충만히 덮게 하여 주옵소서.


그 놀라운 사랑을 듣는 이들마다 주의 십자가 앞으로 나아오게 하여 주시고, 사망 권세를 이기신 예수님으로 인하여 기뻐하며 십자가의 사랑을 소리 높여 찬양하게 하여 주옵소서.


또한 주께서 십자가를 지시기 전, 우리에게 주신 새 계명을 기쁨으로 지키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되기를 원합니다.


주께서 우리를 생명 다해 사랑하신 것 같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도 이제는 십자가로 화목케 되어 서로 사랑하게 하여 주시고, 이 놀라운 사랑을 보고 모든 민족, 모든 열방이 이들이 예수님의 제자 된 줄을 알게 하여 주옵소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이제는 열방의 찬송을 인도하는 제사장 된 민족으로 회복되게 하시고, 이들을 통하여 모든 민족이 예수 그리스도의 영광을 보게 하여 주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