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선교지 소식] 50도 넘는 폭염에…사우디 성지순례서 최소 550명 사망


이슬람 최고 성지 사우디아라비아 메카를 찾는 정기 성지순례(하지) 기간에 최소 550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AFP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FP는 복수의 아랍 외교관을 인용해 지난 14일 하지가 시작된 이후 이집트인 최소 323명, 요르단인 최소 60명을 포함해 최소 550명이 숨졌다고 전했다. 이는 메카 인근 알무아셈에 위치한 병원의 영안실 현황을 집계한 결과다.


숨진 순례객들의 사인은 대부분 온열 질환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 외교관은 AFP에 이집트인 사망자들은 군중 밀집에 따라 눌려서 죽은 한 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무더위 때문에 숨졌다"고 말했다.


AFP는 자체 집계에 따르면 각국에서 보고된 하지 기간 사망자는 577명이라고 전했다.


하지는 무슬림이 반드시 행해야 할 5대 의무 중 하나로 가장 성스러운 종교의식으로, 매년 이슬람력 12월 7∼12일 치러진다.


(중략)


일부 순례객들은 길가에서 움직임이 없는 사람 신체를 목격했고, 때론 어쩔 줄 몰라 하는 구급대원들의 모습도 봤다고 전했다.


사우디 당국은 열온 질환을 앓는 순례객 2천명 이상을 치료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16일 이후 그 집계치를 업데이트하지 않았으며, 사망자에 대한 정보도 제공하지 않고 있다고 AFP는 전했다.


올해 하지는 19일까지 최대 엿새간 이어진다. 사우디 당국은 지금까지 약 180만 명의 순례자가 성지를 찾았고, 그중 160만 명이 해외 입국자라고 밝혔다.


내가 여호와의 이름으로 기도하기를 여호와여 주께 구하오니 내 영혼을 건지소서 하였도다 여호와는 은혜로우시며 의로우시며 우리 하나님은 긍휼이 많으시도다 (시 116:4-5)

긍휼이 많으시고 은혜로우신 모든 민족의 하나님 아버지를 찬양합니다.


이슬람 최고 성지 사우디아라비아 메카를 찾는 정기 성지순례 기간이 시작된 가운데 이집트인 최소 323명, 요르단인 최소 60명을 포함해 최소 550명의 사망자가 발생됐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거짓된 알라를 믿으며 무슬림이 반드시 행해야 할 5대 의무를 수행하기 위해 메카까지 가서 사망하는 무슬림들을 긍휼히 여겨 주옵소서.


이 기간동안 세계교회가 무슬림들을 위해 함께 기도하며 나아갈 때 더 이상 사망하는 자들이 없게 하시고 여호와의 이름으로 기도하고 구할 때 은혜로 구원을 베푸시는 주님을 만나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어둠에서 빛으로 사망에서 생명으로 나아와 모든 열방의 무슬림들이 주님을 찬양날이 속히 오게 하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