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선교지소식] 불가마에 갇힌 인도, 최고치 찍은 다음날 52.3도 '사상 최고'

인도 수도 뉴델리에서 낮 기온이 섭씨 52.3도로 치솟아 관측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29일(현지 시각) AFP통신 등 외신은 인도 기상청(IMD)이 이날 오후 2시 30분께 뉴델리 교외 문게시푸르 기온 관측소에서 52.3도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뉴델리에서 낮 기온이 50도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이날 전국 최고치이기도 했다. 전날 뉴델리 교외 나렐라와 문게시푸르 관측소에서 낮 기온이 49.9도를 찍어 역시 뉴델리 관측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지 하루 만에 최고치가 경신된 것이다.


이 때문에 에어컨 가동 등으로 전력 수요량이 8302㎿에 이르러 이 역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IMD는 "영유아와 노약자, 만성질환자는 폭염에 각별히 주의해달라"라고 당부했다. 또 뉴델리를 관할하는 델리주 정부는 물 부족 위험을 경고하면서 일부 구역 수돗물 공급을 하루 2번에서 1번으로 줄이는 등 비상 대응조치에 나섰다.


2016년 인도 내 사막 지역인 팔로디에서는 51.0도를 기록하는 등 인도에서는 여름 기온이 50도에 육박하거나 넘는 경우가 종종 있었지만, 최근에는 기후변화로 더 강한 폭염이 더 오래가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한편 지난 23일 인도 북서부 라자스탄주의 낮 최고 기온이 섭씨 49도까지 치솟아 9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현지 매체는 보도했다. 당시 60세 남성이 밭에서 일하다 사망했고, 한 가수는 순례지에서 노래하다가 의식을 잃고 쓰러져 숨지는 등 이날에만 9명이 열사병으로 사망한 것이다. 또 지난해 6월에는 인도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주(州) 두 곳에서 40도를 웃도는 폭염으로 100명에 가까운 사망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너희는 거기서 사람의 손으로 만든 바 보지도 못하며 듣지도 못하며 먹지도 못하며 냄새도 맡지 못하는 목석의 신들을 섬기리라 그러나 네가 거기서 네 하나님 여호와를 찾게 되리니 만일 마음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그를 찾으면 만나리라 이 모든 일이 네게 임하여 환난을 당하다가 끝날에 네가 네 하나님 여호와께로 돌아와서 그의 말씀을 청종하리니 네 하나님 여호와는 자비하신 하나님이심이라 그가 너를 버리지 아니하시며 너를 멸하지 아니하시며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언약을 잊지 아니하시리라 (신4:28-31)

아멘!

하나님 인도의 낮 기온이 최고치를 기록하며 무더위로 인해 사상자가 생겨 난나는 소식을 듣습니다. 더위로 고통하고 있는 영혼들이 인도의 수많은 우상들에게 간구하는 것이 아닌, 유일한 구원자 예수님께 나아와 간구하게 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간구하는 자들마다 주님을 만나게 될 줄 믿습니다. 이들이 이제 주께 돌아와 주의 말씀에 청종하는 주님의 거룩한 군대가 되게 하옵소서!


특별히 인도교회가 100만 청년 선교사를 파송하기를 선포 했었습니다. 하나님! 이들의 고백을 받으셔서 이 맹세와 비전을 기억 해주시고 성취하여 주시옵소서!


어떠한 어려움과 힘든 환경 가운데서도 승리하며 땅끝까지 전진할 100만 청년 선교사가 일어나게 하여주옵소서!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