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 라마단 Day7] 하나님 나라의 비밀 병기, 투르크메니스탄


투르크메니스탄은 과거 아랍 압바스 왕조의 용병으로 활약할 정도로 용맹함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투르크인 중에 투르크인’이라는 뜻인 투르크메니스탄이라 불립니다.


투르크메니스탄은 중앙아시아에 위치한 국가로 인구는 약 600만 명이며, 면적은 남한의 5배 정도인데, 대부분 사막 지대입니다. 민족 구성으로는 투르크멘족이 대다수를 차지하며, 우즈벡족, 카라칼파크족, 카자흐족 등 다양한 민족들도 존재합니다. 종교는 이슬람교가 대부분입니다.


투르크메니스탄은 중앙아시아의 북한이라고 불릴 정도로 강력한 독재를 시행하고 있는 나라입니다. 초대 대통령이 가장 존경하는 인물로 북한의 김일성을 꼽을 정도로 독재를 소망했던 나라입니다.


그 대통령이 갑작스럽게 심장마비로 사망하면서 독재의 꿈이 좌절되는 듯했지만, 2대 대통령이 집권하면서 초대 대통령보다 더 강력한 독재를 하고 있고, 자신의 아들에게 대통령을 세습함으로써 북한의 모습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2020년 3월에 코로나가 전 세계적으로 시작되면서 투르크메니스탄은 외국인뿐만 아니라 투르크멘 국적인까지 왕래할 수 없도록 국경을 굳게 닫아 버렸습니다. 이 땅은 비즈니스 외에 들어갈 수 있는 다른 길이 열려 있지 않기에 장기 사역자는 없지만, 단기 사역자들을 통해서 정기적으로 복음을 전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국경이 닫히면서 지난 3년간 장기 사역자들 뿐만 아니라 단기 사역자들 역시 들어갈 수 없게 되었습니다. 또한 현지 교회들은 코로나로 인해 모일 수 없게 되었고, 수도인 아쉬하바드에 거주 등록을 하지 않는 사람들은 지방으로 쫓겨나면서 교회는 무너지고 그리스도인들은 흩어지게 되었습니다.


이스라엘 자손들로 말미암아 여리고는 굳게 닫혔고 출입하는 자가 없더라 여호와께서 여호수아에게 이르시되 보라 내가 여리고와 그 왕과 용사들을 네 손에 넘겨주었으니 (수 6:1-2)


투르크메니스탄이 버려진 것 같지만, 하나님은 이 땅을 위해 일하고 계십니다! 코로나 기간에 한국뿐 아니라 미국과 중앙아시아, 아세안에서 투르크메니스탄을 위해 기도하는 사람들을 일으켜 주셨습니다. 그리고 그들의 기도를 들으시고 하나님께서 올해 라마단 기도가 시작되기 전에 이 땅의 문을 열어 주셨습니다.


할렐루야! 하나님께서 이 땅에 새로운 일을 행하실 줄 믿습니다. 또한 투르크메니스탄 본토에서 섬길 길이 막히면서 우즈벡, 카작, 튀르키예에 수많은 투르크멘 디아스포라를 섬기는 길이 열렸습니다. 하나님께서 투르크멘 디아스포라를 일으키시어 본토의 투르크멘 사람들을 회복시킬 줄 믿습니다.


[오늘의 기도]


1. 주님, 투르크멘의 국경의 문을 열어 주신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이제 수많은 단기 사역자들과 장기 사역자들이 이 땅에 들어갈 수 있도록 길을 열어 주옵소서.


2. 투르크메니스탄을 섬길 자들이 일어나게 하여 주옵소서. 한국과 미국, 중앙아시아와 아세안과 수많은 민족들이 함께 일어나 투르크멘 민족을 섬기게 하여 주옵소서.

1 Comment


아멘!투르크메니스탄을 섬길 주님의군사들 보내어주셔서 십자가복음통하여영혼들이살아나게하옵소서

Lik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