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팔레스타인·이스라엘; 십자가로 하나 되어 부흥을 감당할 팔레스타인·이스라엘



종족 개관

기도제목 일촉즉발 가자지구…이스라엘 “대규모 군사작전” 위협



하마스도 이스라엘에 “피의 대가 치를 것” 경고


중동의 화약고인 팔레스타인 가자지구가 또다시 극도의 긴장상태에 휩싸였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충돌로 사상자가 잇따르는 가운데 양측의 위협 공방이 더욱 거세졌다.


길라드 에르단 이스라엘 공안장관은 26일(현지시간) 라디오방송에 나와 “하마스 때문에 이스라엘군이 대규모 군사작전을 시작해야만 하는 상황에 성큼 다가서고 있다”며 경고했다고 이스라엘 매체 예루살렘포스트가 보도했다.


에르단 장관은 2014년 이스라엘군과 팔레스타인의 대규모 전투 이후 4년 동안 잠잠했지만 이제 접경지역 주민들이 용납할 수 없는 상황에 놓였다며 “밤에 로켓 사이렌이 울리고 어린이들은 피신처에 들어간다”고 말했다.


이스라엘군에 따르면 지난 25일 밤부터 26일 새벽까지 가자지구에서 로켓포 9발이 이스라엘을 향해 발사됐다.


(중략)


2014년 7∼8월에는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습과 하마스의 로켓포 공격 등으로 팔레스타인인 2천200명과 이스라엘인 70여 명이 사망했다.


올해 가자지구에서는 유혈사태가 끊이지 않고 있다.


가자지구 주민들이 지난 3월 30일 ‘위대한 귀환 행진’이라는 반이스라엘 시위를 시작한 뒤 지금까지 팔레스타인 시위대 약 140명이 이스라엘군에 피살됐다.


(후략)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내 백성을 기르는 목자에게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너희가 내 양 떼를 흩으며 그것을 몰아내고 돌보지 아니하였도다 보라 내가 너희의 악행 때문에 너희에게 보응하리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내가 내 양 떼의 남은 것을 그 몰려 갔던 모든 지방에서 모아 다시 그 우리로 돌아오게 하리니 그들의 생육이 번성할 것이며 내가 그들을 기르는 목자들을 그들 위에 세우리니 그들이 다시는 두려워하거나 놀라거나 잃어 버리지 아니하리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렘23:2-4)

 

이스라엘의 하나님,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민족 올려드립니다. 오랜 세월 동안 진행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전쟁으로 인해 수많은 사람이 죽고 다쳤습니다.


오랜 역사와 전쟁으로 상처받고 억압받는 영혼들을 주께서 반드시 주님께서 지키시는 우리로 모으실 줄 믿습니다. 이 두 민족을 어둠 가운데로 흩는 거짓된 목자에게서 구원하여 주옵소서.


거짓된 목자인 사탄을 벌하여주시고, 복음이 전쟁과 사망보다 더 빨리 전해져서 흩어져있던 주님의 영혼들을 모으사 다시는 두려워하거나 놀라거나 잃어버리지 아니하는 하나님의 말씀이 성취되게 하옵소서.


이 두 민족을 향한 한국교회와 세계교회의 기도가 끊어지지 않게 하옵소서. 계속해서 영적 전쟁 함께 감당하게 하시고 교회들의 기도를 통해 전쟁과 유혈사태가 멈추고 샬롬의 하나님이 임하게 하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