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카자흐스탄; 열방의 개척자로 달려갈 카자흐스탄


지리적으로 러시아와 중국, 우즈베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여러 나라와 맞닿은 카자흐스탄은 광활한 유라시아의 심장부에 위치하여 가히 세계의 교차로라 불려집니다.


카작어는 한국과 같은 알타이어족 뿌리이며, 카작인들은 한국인과 두개골 모양이 가장 닮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실제로 한국인이 카작에 가면, 카작인으로 착각하여 카작어로 말을 거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동서양이 공존하는 카자흐스탄은 비옥한 대평원의 초원지대이며, 세계 5대 산유국이자 풍부한 지하자원을 가진 자원 부국으로, 지금은 수도 아스타나를 중앙아시아의 두바이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야심 차게 개발하고 있습니다.


카작인의 대부분은 수니 무슬림입니다. 러시아의 지배를 받은 다른 민족과 같이, 러시아 정교회로의 강제 개종 과정에서 수백만의 희생자를 발생하는 큰 상처를 입었습니다. 200년간 러시아로부터 직간접적인 지배를 받으면서 열등한 민족이라는 수모를 당한 카작인들에게는, 기독교로 개종한다는 것은 민족을 배반하는 행위이며, 러시아인이 되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현재 카자흐스탄의 복음화율은 1% 미만이며, 지방 도시로 갈수록 그 비율은 더욱 떨어져 약 0.2% 에 불과합니다.


겉으로는 종교의 자유를 인정하지만 정부의 통제가 강화된 종교법에서는, 정부의 인가를 받지 않은 모든 종교행위를 금지하고, 예배와 전도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또한 선교사들을 간첩으로 간주하고 강제로 추방하고 있어, 어둠 가운데 있는 카작인들이 복음을 들을 기회가 점점 좁아지는 것 같아 보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