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뉴스] 원조 끊긴 탈레반, 국민에 가혹한 세금 징수


아프가니스탄을 통치하는 무장 조직 탈레반의 과도한 세금 징수로 국민 고통이 커지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제사회의 지원으로 버텨오던 아프간은 2021년 8월 탈레반이 재집권하면서 자금 동결은 물론 대부분 원조가 끊어진 상태다.


WSJ에 따르면 탈레반 서민들은 납세액이 급격히 늘어난 상황에서 생존을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수도 카불 만다위 시장의 한 식료품점 주인은 “매출이 50% 줄었지만 세금은 배 늘었다”며 “재앙적 삶이다. 세금을 내지 않으면 구타를 당하거나 감옥에 갇힐까봐 두렵다”고 호소했다. 이곳에서 40년간 가게를 운영해온 이스마티는 “(탈레반 집권 이후) 치안은 잘 유지되고 있다”면서도 “지금의 경제적 상황은 전쟁보다 훨씬 더 고통스럽다”고 토로했다.


아프간은 국제사회의 원조가 끊긴 뒤 가뭄과 지진까지 발생하며 최악의 경제 상황에 내몰렸다. 그런데도 탈레반은 국제사회 지원 없이 자급자족할 수 있는 경제구조를 완성하는 게 목표라며 가혹하게 세금을 걷고 있다. 누루딘 아지지 상업산업부 장관은 “자급자족형 경제를 갖추려면 노력과 고난이 필요하다”며 “당장 손해를 보는 이들은 물론 상인들은 미래에 많은 혜택을 누릴 것”이라고 말했다.


세수 증대로 정부 수입은 늘고 있다. 탈레반 재무부에 따르면 아프간의 2022회계연도(2022년 4월∼2023년 3월) 수입은 23억 달러(약 3조770억원)로 미국 지원을 받았던 마지막 회계연도인 2020년보다 약 10% 증가했다. 수입품에 부과된 관세가 11억5000만 달러(1조5400억원) 이상을 기록한 덕분이라고 WSJ는 전했다.


반면 국민들은 빈곤의 늪에 더 깊이 빠져들고 있다. 유엔세계식량계획(WFP) 자료를 보면 현재 아프간 가구 92%가 기본적인 식량 수요를 충족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중이다.


출처 : 국민일보


14 내 생명을 찾아 멸하려 하는 자는 다 수치와 낭패를 당하게 하시며 나의 해를 기뻐하는 자는 다 물러가 욕을 당하게 하소서
15 나를 향하여 하하 하하 하며 조소하는 자들이 자기 수치로 말미암아 놀라게 하소서
16 주를 찾는 자는 다 주 안에서 즐거워하고 기뻐하게 하시며 주의 구원을 사랑하는 자는 항상 말하기를 여호와는 위대하시다 하게 하소서
17 나는 가난하고 궁핍하오나 주께서는 나를 생각하시오니 주는 나의 도움이시요 나를 건지시는 이시라 나의 하나님이여 지체하지 마소서 (시40:14-17)

주님을 찾는 자들은 주님으로 인하여 기쁘고 즐거워하며 여호와를 송축케한다 말씀하시는 주님을 찬양합니다.


주님, 탈레반이 아프간을 통치한 이후 국제사회의 지원이 끊겨 서민들은 경제난에 휩싸였지만 정부수입은 더욱 늘고있다는 아프간의 소식을 듣습니다.


자신의 나라에 가족도, 정부도 의지할 곳 없는 이들이 자신의 모든 상황 주님께 맡겨드리며 구원의 하나님을 갈망하게 하옵소서.


아프간 영혼들이 힘겨운 삶을 살아가도록 몰아넣는 모든 사단에게 수치를 더하여주옵시고, 이들을 비웃으사 영원히 멸하여주옵소서.


그리하여 유일한 구원자 되시며 영원한 생명의 길로 인도하여주실 이가 예수 그리스도이심을 깨달아 지존하신 주님 앞으로 나아오게 하옵소서.


이 땅에서 기쁜 것 하나 없을지라도 영원한 하나님의 나라를 소망함으로, 주님의 자녀됨을 기뻐함으로 힘입어 살아가는 아프간 영혼들 일어나게 하옵소서!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