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IS, 이란 폭탄테러 배후 자처…"시아파와 협력 말라" 하마스 겨냥(종합)


4년 전 미군이 암살한 이란 군부 실세였던 가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기리는 추모식에서 발생한 폭탄 테러와 관련해 이란과 적대 관계인 이슬람국가(IS)가 배후를 자처하고 나섰다. 미국·이스라엘 배후설을 일축한 것이라 확전 우려에 잔뜩 긴장하던 국제사회도 한시름 놓게 됐다.


4일(현지시간) 외신을 종합하면 이란 남동부 케르만의 사헤브 알자만 모스크 인근에서 두 차례 폭발이 발생해 최소 84명이 사망하고 280명이 부상했다. 이곳에서는 지난 2020년 1월3일 미군의 무인기(드론) 공격으로 숨졌던 솔레이마니 사령관 추모 행사가 진행되고 있었다.


(중략)


IS는 텔레그램을 통해 공개한 성명에서 "오마르 알 모와히드와 사예풀라 알 무자히드가 공격을 가했다"며 폭탄 공격을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IS 등 수니파 극단주의 단체들은 이란과 같은 시아파를 배교자로 간주, 종종 민간인을 대상으로 폭격을 가해 왔다. 가장 최근에는 지난 2022년 이란 남부 쉬라즈에서 시아파 모스크에서 총격을 가해 13명이 사망했다.


이처럼 IS는 이란과는 척을 지고 있지만, 수니파인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와는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하마스가 이란의 지원을 받는 데는 시아·수니파라는 종교적 차이보다 반(反)이스라엘이라는 공통점이 더 크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같은 복잡한 관계를 의식한 듯 IS는 성명에서 "시아파 단체와 협력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중략)


당초 배후가 드러나기 전까지는 이번 공격이 이스라엘의 소행일 수 있다는 주장도 제기되며 확전 우려가 커졌다. 이란 국회의원이자 전 IRGC 사령관인 에스마일 코사리는 "미국과 이스라엘의 지원을 받는 요원들에 의해 수행된 것으로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미국 측에서는 자신들이 관여하지 않았음은 물론 이스라엘이 관여할 이유도 없다며 배후설을 일축했다.


(후략)


출처: 뉴스1


그러므로 너희는 이렇게 기도하라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여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으시오며 나라가 임하시오며 뜻이 하늘에서 이루어진 것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이다 (마6:9-10)

하나님, IS가 어제 이란에서 발생했던 추모식 테러의 배후를 자처하고 나서며, 이스라엘과 전쟁 중인 하마스에게 더 이상 이란의 지원을 받지 말라고 경고하였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서로의 사상과 이념들을 주장하며 민족과 나라가 서로 대적하며 일어나, 수많은 사람들의 목숨을 앗아가는 전쟁과 테러를 서슴지 않고 있는 이 죄악 가득한 땅을 주께서 긍휼히 여겨 주시기를 간절히 원합니다.


사망의 일들이 끊이지 않고 있는 이란과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그리고 모든 열방 가운데, 이제는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의 이름만이 거룩히 여김을 받게 하여 주옵소서.


왕중의 왕이 되시는 주 하나님께서 열방 중에 좌정하여 주시고, 거룩하신 주의 말씀으로 통치하여 주셔서, 진리에 갈급하였던 모든 영혼들이 주께 나아와 주께서 베푸시는 구원을 얻고 주의 행하심을 찬양하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열방이 주의 보좌 앞에 엎드리며, 나라들 가운데 영원한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고, 모든 민족이 주의 영광을 보게하여 주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