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EU, 논란속 튀니지에 '이민자 막는 대가' 현금 지원 개시


1천806억원 우선 집행…튀니지 국경관리·경제난 지원 명목


유럽연합(EU)이 적절성 논란에도 튀니지에 불법 이민자의 유럽행 출발 저지를 대가로 한 자금 지원을 예정대로 추진한다.


아나 피소네로 EU 집행위원회 국제파트너십 담당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간)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수일 내에 1억2천700만 유로(약 1천806억원) 규모의 첫 지불금이 튀니지에 전달될 것"이라고 밝혔다.


집행위는 곧 지급될 1억2천700만 유로 중 4천200만 유로가 불법 이민 방지를 위한 국경관리 명목이라고 설명했다. 나머지는 튀니지 정부 재정 지원 등 명목이다.


(중략)


MOU에 따르면 EU는 튀니지의 국경 관리 및 불법 이주민 수색·구조 자금으로 1억500만 유로를 직접 전달하기로 했다.


또 튀니지의 경제난을 돕는다는 명분으로 직접 지원 1억5천만 유로, 장기 원조 형태로 9억 유로 등 총 10억5천만 유로도 지원된다.


이 같은 내용의 패키지는 이민자 유입 급증으로 골머리를 앓는 이탈리아의 강력한 지지를 받는다.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는 해당 모델을 유럽행 이민자들의 출발지로 여겨지는 다른 북아프리카 국가로 확대하자는 입장이다.


집행위도 이날 최근 불과 며칠 새 이민자 수천 명이 몰린 이탈리아 최남단 람페두사섬 사례를 언급하며 "신속히" 예산 집행을 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나 인권단체들은 튀니지 당국의 이민자 혐오 정책 등을 이유로 EU의 현금 지원이 오히려 사태를 악화할 수 있다고 비판한다.


EU 내부 감시기관인 유럽옴부즈맨, 유럽의회 등에서도 튀니지와의 MOU가 국제적인 인권 기준을 위반하지 않을 것이라는 보장이 없다는 우려를 최근까지도 제기해 논란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출처 : 연합뉴스


내가 내 음성으로 하나님께 부르짖으리니 내 음성으로 하나님께 부르짖으면 내게 귀를 기울이시리로다
나의 환난 날에 내가 주를 찾았으며 밤에는 내 손을 들고 거두지 아니하였나니 내 영혼이 위로 받기를 거절하였도다 (시편 77:1,2)

유럽연합이 적절성 논란에도 불법 이민자의 유럽행을 막는 대가로 튀니지에 자금 지원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인권 단체들은 튀니지 당국의 이민자 혐오 정책 등을 이유로 EU의 현금 지원이 오히려 사태를 악화할 수 있다고 비판하는 상황입니다.


하나님, 그 어디에서도 환영받지 못하는 이민자들을 불쌍히 여기시어 구원하여 주시옵소서. 고국의 상황이 너무도 열악하고 위험하기에 떠날 수밖에 없는 상황이지만 목숨을 걸고 도착한 어느 곳에서도 멸시와 천대를 받을 뿐입니다.


세상 아무것도 의지할 수 없는 이들이 이제는 만물의 주관자이시며 너무도 오랫동안 자신을 기다리고 계셨던 우리 주 예슈아를 만나게 하여 주시옵소서.


그 음성으로 부르짖고 또 부르짖어 하나님을 만나게 하옵소서. 모두가 배척하고 멸시하는 세상과는 달리, 자신을 위해 생명을 주신 예슈아를 이슬람에서 말하는 위대한 선지자가 아닌 유일하신 구원의 주로 만나게 하옵소서.


오랜 사탄의 거짓에 묶여 있던 수많은 중동 지역의 영혼들에게 꿈과 환상으로 나타나신 주님께서 이들에게도 나타나셔서 이제 더 이상 삶의 비참함에 눌려있지 않고 천국에서 영원한 주님의 자녀로 살게 될 것을 소망하며 일어나게 하옵소서,


이 환난이 우리 주님 만나는 반전의 역사가 되게 하옵시고, 부흥이 일어나고 있는 튀니지 교회가 아프리칸 영혼들에게 힘을 다해 복음을 전하여 아프리카 대륙이 복음으로 흔들리고 선교 부흥으로 일어나 주님의 마지막 지상과업을 완성하는 한 몸의 교회가 되게 하옵소서!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