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AI 성직자' 만드는 이란…"개혁 움직임" vs "이슬람 강화"


1979년 이슬람 혁명 이후 신정(神政)체제를 유지하고 있는 이란 정권이 인공지능(AI) 성직자를 개발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지난해 이란에서 벌어진 히잡 착용 반대 시위가 낳은 사회 개혁 요구에 부응하는 것이라는 평가가 있는 반면 보수적인 이슬람 문화를 강화하려는 행보라는 우려도 제기된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란의 종교 지도자들이 이슬람 경전을 해석하고 율법의 칙령인 '파트와'(fatwa)를 공포하는 데 인공지능을 사용하려 한다고 최근 보도했다.


이란 최고지도자인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는 지난 6월 "이란이 AI 분야에서 적어도 세계 10위권 안에 들어야 한다"며 "우리의 목표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AI 개발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란 정부는 2020년부터 이슬람 교리 연구와 대중과의 소통을 위해 AI를 활용할 방법을 모색해 왔다. 이에 이슬람 성지순례의 중심 도시인 쿰에 AI 연구 센터를 조성했다. 이 연구 센터는 시아파 신학교의 부속기관이다.


AI 연구자인 모하메드 고트비는 FT와의 인터뷰에서 "성직자 AI 개발은 초기 단계다. 여러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라며 "기존에 50일이 걸리던 '파트와' 공포를 AI로 5시간 만에 가능하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란 정부가 AI 성직자 개발에 착수한 계기는 지난해 이란 전역에서 발생한 반정부 시위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해 9월 이란에 살고 있던 한 20대 여성이 공공장소에서 히잡을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찰에 구금된 뒤 사흘간 혼수상태에 빠졌다가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후 이란 전역에서 당국의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이에 이란 지도부가 AI 성직자로 대중의 사회 변화 요구를 수용하고 종교에 대한 보수적인 접근 방식을 완화하려고 한다는 것이다.


FT는 "이란 지도부는 이슬람 사회의 엄격한 문화를 바꿔야 한다는 압력을 받고 있다"며 "대부분의 성직자는 여전히 보수적이지만, 젊은 세대는 AI 사용에 훨씬 개방적"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AI 성직자 개발은 자국민을 더 강력하게 탄압하기 위한 수단이라는 평가도 있다.


(후략)


출처 : 뉴시스


맑은 물을 너희에게 뿌려서 너희로 정결하게 하되 곧 너희 모든 더러운 것에서와 모든 우상 숭배에서 너희를 정결하게 할 것이며
또 새 영을 너희 속에 두고 새 마음을 너희에게 주되 너희 육신에서 굳은 마음을 제거하고 부드러운 마음을 줄 것이며
또 내 영을 너희 속에 두어 너희로 내 율례를 행하게 하리니 너희가 내 규례를 지켜 행할지라 (겔 36:25-27)

주님, 이란 정부가 이슬람 AI 성직자를 개발하여 이슬람 경전을 해석하고 율법을 더 빠르게 공포한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이 개혁으로 인공지능에 익숙하고 개방적인 청년들을 미혹하고 이들의 자유를 강력하게 탄압하려고 합니다.


지난 히잡 시위로 이란 국민들은 강력한 이슬람 체제 아래에서 진리와 자유를 찾고자 했지만, 사단은 인공지능으로 더 악하고 교묘하게 이란의 청년들을 붙들고 있습니다. 이란을 사랑하시는 하나님, 하나님의 백성을 거짓과 미혹의 영으로 넘어지게 만드는 악한 세력과 하나님을 대적하는 지식을 멸하여 주옵소서.


오직 하나님께서 주신 값 없는 그리스도의 사랑과 은혜만이 이란 땅 가운데 넘치도록 임하게 될 줄 믿습니다. 오랜 시간 고통받은 이란 민족이 진리의 말씀으로 자유케 되고 성령의 임재하심으로 항상 하나님과 함께하고 하나님을 찬양하는 민족 되게 하옵소서.


더더욱 이란 청년들이 미혹되어 거짓 율법을 따르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새 영을 부어주사 회개하고 돌이켜 거룩한 의의 종으로 세워지게 하옵소서. 또한, 이란 교회가 심해지는 핍박 가운데 낙심하지 아니하고 오직 성령과 믿음으로 담대히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하고 끝까지 승리하게 하옵소서.


그리하여서 예수 그리스도를 섬기게 하지 못하는 시대일지라도 주님을 향한 사랑과 믿음을 지키는 이란 민족 되게 하시고 예수님 다시 오시는 날을 함께 맞이하게 하옵소서!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