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52도 땡볕' 성지순례 중 1000명 넘게 숨져…사우디 메카 사망자 속출


이슬람 정기 성지순례(하지) 동안 사우디아라비아 메카와 메디나에서 폭염으로 인해 10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


이번 주 메카 그랜드 모스크의 기온은 51.8도에 달할 정도로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지시간 20일 AFP통신은 지난 14~19일 하지 기간 사우디를 찾은 약 10개국 방문자 가운데 1081명이 폭염에 목숨을 잃은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는 이틀 전 550명에서 두 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입니다.


사우디 당국은 지난 주말에만 2700명이 넘는 온열 질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사망자 통계는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AFP는 "이집트인만 658명의 사망자가 보고됐다"며 "이 가운데 630명은 사우디 당국의 순례 허가를 받지 않은 입국자였다"고 전했습니다. 순례 허가를 받지 않은 경우 성지 곳곳에 설치된 냉방 시설에 접근할 수 없어 폭염에 노출된 것으로 보입니다.


현지시간 20일 AFP통신은 이슬람 정기 성지순례(하지)가 폭염 속 이어진 가운데 사우디아라비아 메카와 메디나에서 10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한 아랍 외교관은 이집트인 순례자들의 주요 사망 원인이 고혈압 등 합병증을 유발한 열사병 증상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사망자들은 이집트 외에 말레이시아와 인도, 요르단, 이란, 세네갈, 튀니지, 수단, 이라크 등의 국적자들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사우디 당국은 이번 하지 기간에 성지순례 비자나 공식 허가를 받고 메카를 찾은 인원은 180만여 명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160만 명 정도가 외국에서 입국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AFP는 "공식 허가를 받으려면 큰 비용이 들어, 매년 수만 명의 순례자가 비공식적인 다른 경로를 통해 하지에 참여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후략)


출처 : jtbc



여호와여 이제 내가 주께서 내게 주신 토지 소산의 맏물을 가져왔나이다 하고 너는 그것을 네 하나님 여호와 앞에 두고 네 하나님 여호와 앞에 경배할 것이며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너와 네 집에 주신 모든 복으로 말미암아 너는 레위인과 너희 가운데에 거류하는 객과 함께 즐거워할지니라 (신26:10-11)

하나님, 높은 기온으로 메카의 성지순례에 참여한 사람 중에서 1000명이 넘는 사망자들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집트와 인도 등 각국의 무슬림들이 기도하기 위해 메카에 찾아오지만 더위 속에서 목숨을 잃는 안타까운 소식들이 들립니다.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기도와 예배는 하나님께 나아와 소산물들을 주님께 드리며 주님을 경배하며, 하나님께서 주시는 구원의 복을 함께 누리고 기뻐하는 것인 줄 믿습니다.


구원을 바라며 메카로 나아온 이들이 허무한 죽음의 길로 가지 않고 하나님을 찾게 하여 주시옵소서. 하나님을 찾을 때 하나님께서 이들을 만나주시고, 구원의 복을 모든 사람들과 함께 나누며 즐거워하는 자들이 다 될 수 있게 하여 주시옵소서!

Kommentarer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