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히잡 시위' 후 10개월간 관련 보도 이란 언론인 90명 체포"


지난해 이란에서 벌어진 '히잡 의문사' 사건으로 촉발한 대규모 반정부 시위를 보도한 언론인 90명이 체포돼 당국의 조사를 받았다고 일간 샤르그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개혁 성향인 이 신문은 지난해 10월 이후 약 10개월 동안 기자 90명이 체포돼 조사받았고, 대부분은 보석으로 풀려났지만 6명은 여전히 구금돼 있다고 전했다.


구금 중인 기자 중에는 샤르그 소속 기자 닐루파르 하메디(31)가 포함돼 있다.


반체제 선동 등 혐의로 기소된 하메디는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가 당국에 체포돼 의문사한 마흐사 아미니(사망 당시 22세) 사건을 최초 보도했다.


이란에서 반체제 선동죄는 유죄 판결 시 최고 사형에 처할 수 있다.


아미니는 지난해 9월 13일 테헤란 도심에서 히잡을 제대로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지도 순찰대에 체포됐다.


그는 경찰서에서 조사받던 중 갑자기 쓰러졌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같은 달 16일 숨졌다. 이 사건은 이란 내 광범위한 반정부 시위를 촉발했다.


이란 당국은 이 시위를 서방 세력이 조장한 폭동으로 규정해 진압했고, 그 과정에서 최소 500명이 숨지고 2만여명이 체포됐다.


(후략)


출처 : 연합뉴스


여호와 내 하나님이여 나를 생각하사 응답하시고 나의 눈을 밝히소서 두렵건대 내가 사망의 잠을 잘까 하오며 ‭(시 ‭13‬:‭3‬)‬

주님, 이란의 수많은 사람들은 자유를 갈망하며, 갈급해하는 자들이 참 많습니다.


그러나 아무것도 아닌 복장 조차 이슬람의 거짓된 굴레와 감시 아래 자유롭지 못하고 지금도 고통하며 괴로워하는 이란민족의 소식을 보면 너무나도 안타깝습니다.


이란민족 가운데 고통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여 신음하고, 또 예수님을 모르는 채로 그저 이유없는 자유를 찾아 헤메이는 자들이 있겠지만 이들에게 정말 참 된 자유와 생명을 누리게 하실 이는 오직 예수 그리스도 한 분 이심을 믿습니다.


자유를 사랑하고, 어려울지라도 용기있게 행동하는 이란의 수많은 사람들이 이제는 그저 자유의 문제로 이 시간을 바라보는 것이 아닌, 예수 그리스도의 참 된 사랑안에서 온전한 자유와 평안을 누리는 자들로 새로워지는 시간이 되게 하여주시옵소서.


예수님을 자신의 삶에 유일한 구원자로 고백하고 이제는 주님과 동행하며 영원한 자유를 이땅에서도 누리는 이란 민족 될지어다!


주님께서 이란민족을 향한 세계교회의 기도에 속히 응답하여주시고, 이들이 이제는 사망의 잠에서 깨어나, 하나님의 나라를 바라보는 그 눈이 온전히 밝혀지게 인도하여주시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