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휴전 무색한 수단, 다시 드리우는 ‘다르푸르 대학살’의 악몽


내란에 휩싸인 수단에서 빛바랜 휴전 합의로 과거 20년간 30만 명 이상이 학살당했던 ‘다르푸르 악몽’이 재현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29일(현지 시각) 뉴욕타임스(NYT)·CNN 등에 따르면, 정부군과 반군 신속지원군(RSF) 간 무력 분쟁으로 인해 수단 서부 다르푸르에서 안보 공백이 두드러지고 있다. 최근 다르푸르에선 의료 시설과 민가, 시장이 불탔으며 현지 민간인들조차 RSF와 민병대에 맞서 자체적으로 무장하기 시작했다.


다르푸르 감시단체 ‘다르푸르 네트워크’에 따르면, 지난주 다르푸르 엘제네이나에서 아랍 민명대와 민간인 사이의 전투가 벌어졌다. 현지 민간인들은 경찰서에 있는 무기로 무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엘제네이나가 충돌, 약탈, 방화로 혼란에 빠졌으며 민간인들이 쫓겨나고 100명 가까이 숨졌다고 밝혔다.


유엔인권고등판무관실(OHCHR)은 “RSF와 정규군 간의 적대 행위가 공동체 간 폭력을 촉발하면서 다르푸르에서 폭력이 확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단의 현 여건이 “오랜 민족적 긴장이 전면에 부각될 수 있는 상황을 조성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다르푸르는 수단 서쪽 지역을 일컫는다. 2000년대 초 이 지역에선 당시 독재자 오마르 알바시르 대통령과 군부가 아랍 전사들로 구성된 군대 ‘잔자위드’를 결성해 자신의 통치에 반대하는 아프리카계 집단 대부분을 진압했다.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성폭행, 살인, 방화, 인종청소가 이뤄졌으며 30만 명 이상이 학살당하고 270만 명이 난민이 된 것으로 추정된다. 알바시르는 대량학살 혐의로 2009년 국제형사재판소에 기소됐다.


(후략)


출처 : 경향신문


우리 영혼은 진토 속에 파묻히고 우리 몸은 땅에 붙었나이다
일어나 우리를 도우소서 주의 인자하심으로 말미암아 우리를 구원하소서 (시 44:25-26)

수단에서 계속되는 무력 분쟁으로 과거 20년간 30만 명이 죽게 되었던 대학살의 악몽이 재현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하나님, 수단을 긍휼히 여겨 주옵소서. 오랜 시간 동안 끝나지 않는 갈등으로 사망과 공포가 수단을 덮었습니다. 진토 속에 파묻히고 흑암 아래 갇혀 있는 수단 민족을 살려주옵소서.


주께서 일어나 수단을 도우사 미움과 다툼이 그치게 하시고, 주의 인자하심으로 말미암아 수단을 구원하여 주옵소서. 이제는 죽음의 소식이 아니라 예수님으로 말미암는 생명의 소식이 전해지게 하여 주옵소서.


수단의 슬픔이 구원의 노래로 바뀌게 하여 주옵소서! 그리하여 수단에 생명의 빛을 비추는 주의 교회가 일어나게 하여 주옵소서! 온 열방 가운데 주의 인자하심을 노래하는 수단 민족으로 새롭게 하여 주옵소서!

1 comentario


하나님, 수단을 긍휼히 여겨 주옵소서. 오랜 시간 동안 끝나지 않는 갈등으로 사망과 공포가 수단을 덮었습니다. 진토 속에 파묻히고 흑암 아래 갇혀 있는 수단 민족을 살려주옵소서.

Me gusta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