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헤즈볼라와 전면전?…이스라엘군, 레바논 도심전투 훈련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와 무력 대치해온 이스라엘군이 북부 국경 지역에서 레바논내 도심 전투 등을 염두에 둔 대규모 모의 훈련을 진행했다고 27일(현지시간) 밝혔다.


이스라엘군은 이날 성명에서 "북부 국경지대의 준비 태세 강화를 위해 북부 사령부가 지난주 집중 훈련을 진행했다"며 관련 영상과 사진 등을 공개했다.


(중략)


이 부대는 가자 전쟁 발발 이후 40여차례의 대대급 훈련을 포함해 총 100일가량 훈련을 수행했다고 이스라엘군은 부연했다.


이스라엘군의 레바논 침략 모의 훈련 공개는 최근 이스라엘 북부지역을 겨냥한 헤즈볼라의 공세와 이에 대응하는 이스라엘의 보복 공격 수위가 이전보다 한층 높아진 가운데 이뤄져 관심을 끈다.


헤즈볼라는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이 시작된 직후인 지난해 10월 8일부터 이스라엘 북부를 겨냥해 미사일과 로켓 등을 쏘며 전쟁에 개입해왔다.


이 때문에 레바논 국경 인근의 이스라엘 북부 주민 8만명이 대피 생활을 하고 있다.


가자지구에서 하마스 소탕에 집중해온 이스라엘은 최근 헤즈볼라의 전쟁 개입 강도가 세지자, 헤즈볼라 고위 지휘관을 표적 공습하는 등 대응 수위를 높여왔다.


이스라엘은 피란 중인 8만명의 주민을 집으로 돌려보내기 위해 헤즈볼라를 국경선으로부터 수 킬로미터 밖까지 후퇴시켜 안전을 확보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이스라엘은 일단 미국의 중재를 통해 헤즈볼라의 전쟁 개입에 대한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고 있지만,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근 미국 관리를 인용, 이스라엘이 이달 말까지를 외교적 해결 노력의 마지노선으로 보고 이때까지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경우 대응 수위를 높일 수 있다고 보도했다.



나는 너희에게 물로 세례를 베풀었거니와 그는 너희에게 성령으로 세례를 베푸시리라 요한이 잡힌 후 예수께서 갈릴리에 오셔서 하나님의 복음을 전파하여 이르시되 때가 찼고 하나님의 나라가 가까이 왔으니 회개하고 복음을 믿으라 하시더라 (마가복음 1:8,14,15)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와 무력 대치해 온 이스라엘군이 북부 국경 지역에서 레바논 내 도심 전투 등을 염두에 둔 대규모 모의 훈련을 진행했다고 합니다.


하나님, 사방이 적으로 둘러싸인 하나님의 장자 이스라엘을 구원하여 주시옵소서.


또한, 그 오랜 세월 거짓에 묶여 사탄의 종노릇 하는 레바논을 구원하여 주시옵소서.


이제는 이들이 성령으로 세례받을 때가 된 줄 믿습니다.


이제 때가 찼고 하나님의 나라가 가까이 왔으니 회개하고 복음을 믿게 하여 주시옵소서.


전쟁의 고통 속에서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예슈아, 유일하신 구원의 주를 보게 하옵시고 자신이 예슈아 없이는 결코 구원받을 수 없는 끔찍한 죄인임을 속히 깨닫게 하여 주시옵소서.


전쟁으로 심령이 가난해진 이스라엘과 레바논에 마지막 시대, 우리가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강력한 부흥을 부어 주실 줄 믿습니다.


그토록 오랫동안 기다려 오신 하나님의 일을 이스라엘과 레바논에 팔레스타인과 온 열방에 이루어 주시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