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한쪽 눈 잃은 이란 청년들의 연대 저항 “내 심장은 여전히 뛴다”


“한 눈으로 자유를 목격하겠다.” “너희는 내 눈을 겨눴지만 내 심장은 여전히 뛰고 있다.”


지난해 9월 마흐사 아미니의 의문사 이후 이란 전역으로 확산된 ‘히잡 시위’에 참가했다가 보안군에 의해 한쪽 눈을 잃은 이란 청년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서로 연대하며 저항을 이어가고 있다고 BBC가 5일 보도했다.


박사과정생인 엘라헤 타보코리안은 지난해 9월 이란 북동부 도시 마슈하드 인근에서 열린 시위에 참가했다가 보안군이 쏜 총에 맞아 오른쪽 눈을 잃었다. 그는 머리에 박힌 총탄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은 뒤, 병원 침대에 누워 “나는 이 사실을 말하기 위해 살아갈 것”이라고 다짐하는 영상을 SNS에 올렸다.


그는 SNS에 “너희는 내 눈을 겨눴지만 내 심장은 여전히 뛰고 있다”며 “내 심장 안의 빛과 좋은 날이 오리란 희망이 나를 미소짓게 한다. 그러나 너희들의 심장은 매일 어두워지고 있다”고 적었다. 그의 사진은 시위대가 드는 팻말에 등장하며 연대의 고리가 됐다.

그는 나중에 “국제법정에서 (내 머리에서 나온) 이 총알을 내보이겠다”고 밝혔다.


법대생인 가잘 란즈케시(21)도 지난해 11월 반다르아바스에서 열린 시위에 참가했다가 눈에 총을 맞았다. 그는 오른쪽 눈에서 피가 흘러내리는 와중에도 승리의 표시로 ‘브이’(V)자를 들어보이는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이 영상은 이란 안팎에서 화제가 돼, 이란 정부가 청년들을 어떻게 노리고 있는지 알리는 역할을 했다. 그가 올린 “눈의 소리는 어떤 외침보다도 강하다”는 문구 역시 시위의 슬로건이 됐다.


그는 “고통은 견딜 수 없지만 적응하게 될 것이다. 내 이야기가 다 끝나지 않았기 때문에 나는 살아갈 것”이라며 “우리의 승리는 아직 오지 않았지만 가까이 있다. 한 눈으로 자유를 목격하겠다”고 밝혔다.


(중략)


이처럼 시위 현장에서 유사한 피해를 입은 이란 청년들이 온라인을 통해 자신이 혼자가 아니라는 걸 알게 되면서 트라우마에서 벗어날 공동체를 찾았다고 BBC는 전했다.


그러나 이란 전역에서 눈 부상과 실명이 얼마나 발생했는지는 알 길이 없다. 병원에서 체포될지 모른다는 두려움 때문에 일부 시위 참가자들이 치료를 기피했기 때문이다. 이란 매체 이란와이어는 “수백명의 시민들이 보안군의 유혈 진압 도중 총알, 최루탄 또는 기타 발사체에 맞아 심각한 눈 부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지난해 9월에서 11월 사이 테헤란에 있는 병원 3곳에서 유사한 부상으로 치료를 받은 이들이 500여명에 달한다고 파악했다.


시위에 참여했다 실명한 청년들은 자신들이 표적이 됐다고 추정한다. 당국이 진압 과정에서 고의로 얼굴을 노렸다는 것이다. 지난 9월 이후 전국에서 일어난 시위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이란 보안군과 경찰은 시위대를 향해 고무총 등을 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란 정부는 최근 이런 의혹을 부정했다. 진압경찰 사령관인 하산 카라미 준장은 “(시위대의 얼굴을) ‘고의적으로’ 쐈다는 주장은 선동”이라고 현지 언론에 밝혔다.


간신히 실명을 피한 사람들 역시 후유증과 경제적 부담으로 고통받고 있다. 모하메드 파르지(32)는 지난해 9월 테헤란에서 산탄총에 눈을 맞았다. 그는 위험을 감수하고 병원에 간 덕에 눈을 지켜낼 수 있었다. 그러나 이때 병원비로 2500달러(약 327만원) 이상을 지출하는 바람에 추가 치료를 받지 못해 심각한 후유증이 남았다. 그는 “후회하지 않는다. 자유를 위해 한 눈을 바쳐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안과의사 모하메드 자파르 가엠파나는 실명한 시위 참가자들이 이란 사회에 영원한 흔적을 남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에 부상자에 대한 지원을 더 많이 늘려달라 요구하는 서한에 서명한 의사 400여명 중 한명이다. 그는 “이 젊은이들은 이란의 탄압을 보여주는 살아있는 증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 경향신문


여호와께서 그 성전에 계시니 여호와의 보좌는 하늘에 있음이여 그 눈이 인생을 통촉하시고 그 안목이 저희를 감찰하시도다 (시편11:4)

하나님,

이란의 탄압 가운데 자유를 위해 죽음의 위험을 감수하며 연대와 저항을 이어 나가고 있는 젊은 청년들을 기억하여 주시옵소서.


주님, 이란의 청년들이 원하는 것은 다른 세계의 많은 자들이 누리고 있는 평범한 자유입니다. 이들의 이 간절한 마음을 보시고 이란의 수많은 영혼이 이제는 참 자유를 주시는 예수님 안에서 안식을 누리게 하여 주시옵소서.


세상은 절대로 줄 수 없는 참된 평안과 자유는 오직 주 안에서만 누릴 수 있음을 선포합니다! 고통 가운데 반정부 시위로 저항하는 청년들이 이제는 참 진리를 위해 연대하는 은혜가 이란 가운데 시작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우리의 모든 인생을 감찰하시고 인도하시는 하나님, 이란의 청년들이 세상과 이슬람에 더 이상 묶여있지 않고, 하나님 나라를 위해 일어서게 하여 주시옵소서!

이번 라마단 기간 동안 오히려 더 이란 땅 가운데 하나님의 나라가 강력히 임하게 하여 주시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