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하마스 "휴전 협상 진전 없어"…美 제시한 수정안 사실상 거부


이스라엘과 전쟁 중인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미국이 제시한 새 휴전안을 받았으나 협상에는 진전이 없다고 29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오사마 함단 하마스 대변인은 이날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제시한 휴전안 수정본에 새로운 내용은 없었다면서 "지금까지 이스라엘의 공격을 중단시키기 위한 협상에 진정한 진전은 없다"고 말했다.


앞서 미 온라인 매체 악시오스는 미국이 최근 가자 전쟁 종식을 위해 기존 '3단계 휴전안'의 일부 수정안을 이스라엘과 하마스에 제시했다고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함단 대변인은 가장 최근 수정안을 지난 24일 전달받았다면서 이는 "단지 시간 낭비이자 이스라엘이 인종학살을 저지를 수 있는 시간을 더 제공할 뿐"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수정안이 이스라엘의 제안에서 거의 바뀐 것이 없으며 미국이 하마스에 이를 받아들이도록 압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미국과 이집트, 카타르의 중재로 이뤄지고 있는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휴전 협상은 현재 양측의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수개월째 교착 상태에 빠져있다.


하마스는 가자지구 종전과 이스라엘 완전 철수를 요구하고 있는 반면 이스라엘은 하마스가 가자지구에서 완전히 제거될 때까지는 일시 휴전만 받아들일 수 있다는 입장이다.


(중략)


휴전 협상이 좀처럼 진전을 보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이스라엘군은 가자지구 최대 도시 가자시티에서 사흘째 지상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이스라엘군은 성명에서 가자시티 동부 샤자이예 지역에서 "테러리스트 수십명"을 제거했다고 밝혔으며, 하마스가 운영하는 가자 보건부는 이 지역에서 최근 24시간 동안 40여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은 지난 27일부터 이 지역에서 대대적인 지상 공격을 벌이고 있다.


유엔 인도주의사무국은 최근 이스라엘군의 공격으로 가자시티 동부 및 북동부에서 피란민이 최소 6만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출처 : 연합뉴스


그들의 모든 환난에 동참하사 자기 앞의 사자로 그들을 구원하시며 그 사랑과 그 긍휼로 그들을 구속하시고 옛적 모든 날에 그들을 드시며 안으셨으나 우리는 주의 다스림을 받지 못하는 자 같으며 주의 이름으로 칭함을 받지 못하는 자 같이 되었나이다 (사 63:9, 19)

주님, 미국의 중재로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휴전협상이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현재 양측의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듣습니다.


이 상황에서 가자지구에는 계속해서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으며 최근 6만 명의 피란민이 발생했다고 합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을 사랑하시는 하나님, 이미 주님께서는 이들의 모든 환난에 동참하사 이들을 구원하시기 위하여 사랑과 긍휼로 이들을 구속하고 계신 줄을 믿습니다.


화평케 하신 예수그리스도를 바라보지 못하고 여전히 서로를 향하여 공격하며 자신들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 인간의 죽음을 경히 여기는 저들을 용서하여 주시옵소서.


주의 다스림을 받지 못하고 있는 저들의 심령에 예수그리스도의 피를 뿌립니다. 주의 보혈로 말미암아 깨끗케 되어 이들이 이제는 예수그리스도를 보도록, 성령 하나님 인도하여 주옵소서.


자신들의 민족을 원대케 할 왕이 아닌, 우릴 죄에서 자유케하시고 살리신 진정한 메시아 예슈아를 보게 하여 주셔서 주님으로 말미암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하나 되게 하여 주옵소서!


그리하여서 속히 전쟁을 멈추고 화평케 하신 예수아의 이름 안에 두 민족이 일어서 주의 영광을 나타내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