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하마스 지도자 "휴전 제안 검토…전쟁 종료가 최우선"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최고지도자가 미국·이스라엘·카타르·이집트 등 4개국 회의에서 제안한 휴전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3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하마스 정치지도자인 이스마엘 하니예 정치국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프랑스 파리 4자(미국, 이스라엘, 카타르, 이집트) 회의에서 제안한 휴전안을 정식으로 받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하마스의 최우선 고려사항은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격을 중단과 군대 철수"라면서 "이를 성사시킬 수 있는 모든 구상에 대해 열려 있다"고 강조했다.


또 휴전 제안에 대한 논의를 위해 이집트 카이로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8∼29일 프랑스 파리에서는 윌리엄 번스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과 다비드 바르니아 이스라엘 모사드 국장, 무함마드 빈 압둘라흐만 알사니 총리 겸 외무장관, 아바스 카멜 이집트 국가정보국(GNI) 국장이 만나 휴전 및 인질 석방 안을 논의했다.


4개국은 파리 회의에서 만든 휴전 및 인질 석방안을 하마스 측에 통보했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로선 하마스와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이슬라믹지하드(PIJ) 등은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공격 중단과 군대 철수가 선행되어야만 인질 석방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중략)


한편, 일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블링컨 장관은 내달 3∼5일 이스라엘을 다시 방문해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와 전시내각 각료들을 만날 예정이다.


블링컨 장관은 지난해 10월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이 터진 이후 총 5차례 이스라엘을 방문했다. 가장 최근 방문에선 이스라엘-사우디 관계 정상화, 팔레스타인 건국과 연계한 휴전안을 제시한 바 있다.


그러나 네타냐후 총리가 주도하는 이스라엘 초강경 우파 정부는 하마스 섬멸, 인질 귀환, 가자 지구발 안보 위협 제거 등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계속 싸움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한 사람의 범죄를 인하여 사망이 그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왕노릇 하였은즉 더욱 은혜와 의의 선물을 넘치게 받는 자들이 한 분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생명 안에서 왕노릇 하리로다 그런즉 한 범죄로 많은 사람이 정죄에 이른것 같이 의의 한 행동으로 말미암아 많은 사람이 의롭다 하심을 받아 생명에 이르렀느니라 (롬5:17-18)

하나님 아버지,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전쟁이 이어지는 가운데 하마스 지도자 이스마엘 하니예 정치국장이 프랑스 파리 4자 회의에서 제안한 휴전안을 정식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 밝혔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휴전을 두고 가자지구의 이스라엘 군대의 철수를 주장하는 팔레스타인과 인질 석방과 하마스 섬멸을 주장하는 이스라엘의 한 치의 물러섬 없는 긴장 관계가 지속되는 가운데 이번 휴전이 이루어질 지 알 수 없지만 무고한 희생이 너무나 많이 치러진 이 민족들의 아픔을 주께서 돌아보시길 간구합니다.


그간 수많은 지도자들이 이 땅의 끊이지 않는 전쟁과 분열로 고통하는 문제를 해결하려 나서왔지만, 아무도 해결하지 못하였음을 봅니다.


이는 세상의 전략과 이해관계, 무기와 자원으로 해결되는 것이 아닌 오직 평강의 왕 예수님만이 해결하실 수 있는 문제인 줄 믿습니다.


이 땅의 공중 권세 잡은 자들과 백성들에게 하나님 보좌 오른편에 앉으신 어린 양 예수 그리스도를 진정한 구원자로 받아들이며 그 분의 주권과 명령 아래 순복하는 은혜를 주옵소서.


그리하여 이 땅에 진정한 샬롬을 주시는 예수님께서 왕으로 좌정하여 주사 모든 사망 권세는 끊어지게 하시옵고 오직 한 분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생명 안에서 주와 함께 왕노릇하는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민족이 되게 하옵소서.


나아가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민족이 부르심의 그 목적대로 이방의 빛으로 쓰임 받기를 원합니다.


열방의 제사장으로 다시 한 번 기름 부어주시옵고 이들을 통하여 수많은 민족이 참 빛되신 예수 그리스도를 알고 그분께 나아와 기쁨으로 경배하는 그 날을 보게 하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