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하마스 “민가 공격 때마다 인질 처형” 이스라엘 “하마스시신 1500구 발견”


이스라엘 군이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가 기습 공격을 벌인 자국 남부의 상황을 정리하는 과정에 하마스 대원들의 시신 1500구를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물론 남부 상황이 진정됐다 하더라도 가자지구 공습은 계속되고 있고, 조만간 지상군이 진격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이번 유혈 충돌의 인명 피해는 갈수록 늘어날 전망이다.


이스라엘군 대변인 리처드 헥트 중령은 “하마스 무장대원 시신 약 1500구를 발견했다”면서 “어젯밤 이후 추가로 침투한 무장대원은 없다”고 말했다. 이스라엘군은 이날 브리핑에서 가자지구 접경 지역을 완전히 장악하고 남부 지역의 통제권을 대체로 회복했다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양측의 사망자는 1600명을 넘어섰다. 현지 일간 하레츠는 10일(현지시간) 이스라엘 보건당국 관리를 인용해 하마스의 공격으로 지금까지 약 900명이 숨졌고 2400명 넘게 다쳤다고 보도했다. 이스라엘 남부 베에리 키부츠에서 시신 100구가 추가로 발견되는 등 하마스 무장대원이 침투한 남부 지역의 상황이 정리되면서 사망자 수가 늘었다.


이스라엘의 보복 공습이 이어지는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도 사망자가 700명을 넘어섰다. 가자지구 보건부는 이날까지 집계된 사망자가 704명으로 여기에는 아동, 청소년, 여성도 다수 포함됐으며 3726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양측의 부상자 합계도 6000명을 훌쩍 넘어섰다.


AP,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아부 오바이바 하마스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의 민간인 주택을 사전 경고 없이 공격할 때마다 이스라엘 민간인 포로를 한 명씩 처형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바이바 대변인은 “사전 경고 없이 우리 국민을 표적으로 삼는다면 유감스럽게도 우리가 붙잡고 있는 민간인 포로 중 한 명을 처형할 것임을 선언한다”고 말했다.


그는 하마스가 이슬람 율법에 따라 이스라엘 포로들을 건강하고 안전하게 관리하고 있으며, 자신들은 이스라엘이 예고 없이 집 안에 있는 민간인을 폭격하고 살해하는 것을 규탄한다고 덧붙였다.


하마스가 이스라엘의 보복을 막기 위해 이들을 ‘인간 방패’로 사용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는데, 이날 성명으로 우려는 현실이 됐다.


(중략)


앞서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국방장관은 “가자지구에 대한 완벽 봉쇄를 지시했다”며 “전기도, 식량도, 연료도 없을 것이다. 모든 것이 닫힐 것”이라고 말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가자지구의 인도주의적 상황은 이번 사태 이전에도 매우 심각했다”며 “이제 상황은 기하급수적으로 악화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아울러 신속한 평화 협상을 양측에 촉구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양측의 정당한 국가적 열망을 충족하는 평화 협상만이 이 지역은 물론 중동 지역의 장기적인 안정을 가져다 줄 수 있다”면서 해당 협상이 오래 전부터 제시된 ‘두 국가 해법’과 유엔 결의안, 국제법, 기존 협정을 충족해야 함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출처 : 서울신문


아버지께서는 모든 충만으로 예수 안에 거하게 하시고
그의 십자가의 피로 화평을 이루사 만물 곧 땅에 있는 것들이나 하늘에 있는 것들이 그로 말미암아 자기와 화목하게 되기를 기뻐하심이라 (골 1:19-20)

이스라엘 군이 하마스가 기습 공격을 벌인 자국 남부의 상황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하마스 대원의 시신 1500구를 발견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남부 지역의 상황이 정리되었음에도 이슬람 무장단체의 멸절을 선포했기에, 팔레스타인 가자지구를 향한 봉쇄와 보복 공습은 지금도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재 양측의 사망자는 1600명을, 부상자는 6000명을 훌쩍 넘어섰으며, 국제 사회는 이 사태에 대하여 신속히 평화 협정을 체결할 것을 양측에 촉구하고 있습니다.


하나님, 오래전부터 이어져 온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유대인들과 무슬림들의 갈등이 점점 더 깊어지고 있는 상황을 봅니다.


세상은 '두 국가 해법'과 같은 정치적인 방법으로 두 민족에 평화가 체결될 수 있다고 얘기하지만, 이 방법이 서로를 향한 원망에 깊이 매여 있는 저들에게 참된 평화와 안식, 구원을 줄 수는 없는 줄 압니다.


이 갈등을 해결할 수 있는 것은 오직 복음밖에 없음을 믿기에, 십자가의 피로 화평을 이루신 예수 그리스도의 임재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위에 충만하길 원합니다.


주여, 미워하고 증오하는 그 마음이 너무나 괴롭지만, 벗어나는 방법을 몰라 서로를 공격할 수밖에 없는 저들, 하지만 공격을 더할수록 더욱 괴로워지는 현실에 갇혀 고통 속에 몸부림치는 이 백성을 보시며 통곡하시는 하나님의 눈물이 한국교회와 세계교회 가운데 부어지게 하여 주옵소서.


하나님의 마음으로 저들을 위해 부르짖을 교회들이 일어나게 하여 주셔서, 이 백성을 고통 속에 내버려 두지 않으시고 말씀의 성취를 이루어 가시는 주님의 역사를 함께 전진시켜 나가게 하여 주옵소서.


마침내 두 민족에서 왕 노릇 하던 사망의 권세, 피 흘림의 역사는 끊어지고, 십자가로 연합케 됨으로 인해 함께 시온 위에 서서, 예수 그리스도의 행사와 영광을 찬양하게 될 줄 믿사오니, 왕이신 예슈아, 속히 오사 다스려 주옵소서.

1 Comment


Guest
Oct 11, 2023

인류를 구속하신 예수그리스도의 사랑 만이 두 민족을 화목케 하실 수 있습니다

교회가 함께 일어나 기도하게 하옵소서

Lik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