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파키스탄 전역서 '때늦은' 겨울 폭우로 이틀간 29명 사망



최근 이틀간 파키스탄 전역을 휩쓴 때늦은 겨울 폭우로 최소한 29명이 숨지고 50명이 부상했다고 AP통신 등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파키스탄 당국은 이날 성명을 내고 지난달 29일 밤 이후 48시간 동안 전국에 걸쳐 폭우가 내려 일부 주택이 붕괴하고 산사태가 발생해 이 같은 인명피해가 났다고 밝혔다.


특히 아프가니스탄과 인접한 북서부 카이버 파크툰크와주 곳곳에서 폭우로 약 23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남서부 발루치스탄주 항구도시 과다르에도 홍수로 5명이 숨졌다.


폭우 피해는 파키스탄령 카슈미르 지역에서도 발생했고, 파키스탄과 중국을 잇는 카라코람 고속도로의 일부 구간들도 산사태로 막힌 상태다.


당국은 관광객들에게 북부 지역 여행을 삼갈 것을 주문했다. 지난주 풍광이 좋은 북부 지역에서 일부 관광객들이 폭우로 발이 묶이기도 했다.


당국은 예년이라면 지난해 11월에 와야 할 겨울비가 2월에 시작됐다면서이번 폭우 피해가 이례적이라고 설명했다.


파키스탄에서는 몬순(우기)과 겨울비 피해가 매년 발생하고 있다.


2022년 6월부터 10월까지 이례적인 몬순 폭우와 홍수로 국토 대부분이 물에 잠겨 1천700여명이 사망하고 3천300만여명이 피해를 봤다. 약 800만명은 다른 곳으로 대피해야 했다.


출처 : 연합뉴스

어두운 데에 빛이 비치라 말씀하셨던 그 하나님께서 예수 그리스도의 얼굴에 있는 하나님의 영광을 아는 빛을 우리 마음에 비추셨느니라 (고후4:6)

세계와 열방의 통치자이신 하나님, 재작년 홍수로 인해 고통했던 파키스탄 가운데 또 다시 폭우로 인한 사망 소식을 듣습니다.


이례적인 이 폭우는 전역을 휩쓸었으며, 산사태로 인한 인명 피해로까지 이어지고 교통 편이 막히기도 했습니다.


주님, 이 민족을 주께서 긍휼히 여겨주옵소서.


주님 이 땅의 어둠의 빛을 비추시고, 그 영광의 빛으로 주의 얼굴 보게 하옵소서.


지난 홍수로 인해 또다시 폭우가 오는 재난 앞에 고통과 두려움 가운데 있는 영혼들에게 이것을 넘어 영광이 될 날을 고대하는 민족이 되게 하옵소서.

1 Comment


Guest
Mar 03

파키스탄의 주인되신 주님 ~ 생명의 주권자 되신 주님 ~ 긍휼과 자비를 구합니다 도와주옵서 ~ 주님을 찾는자마다 주님을 만나게 하여 주옵소서 모든 재앙으로부터 피할곳을 허락하여 주옵소서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Lik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