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파키스탄, “아프간 불법 난민 140만 명 추방” 통보


파키스탄 정부가 11월 1일까지 140만 명의 아프가니스탄 출신 불법 난민들을 추방할 계획이라고 밝힌 뒤, 새로운 인도주의적 비극이 일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다.


(중략)


크리스천에이드의 아시아 지역 책임자인 라마니 리사드(Ramani Leathard)는 “아프가니스탄의 상황은 분쟁, 폭력, 뿌리 깊은 빈곤으로 심각하게 악화됐다”며 “혹독한 겨울은 불행을 가중시킬 뿐이며, 많은 이들이 영국이나 유럽연합(EU) 국가로 탈출을 시도할 수 있다”고 했다.


리사드는 “탈레반 장악 이후 국가를 떠나 이미 극도로 취약해진 아프가니스탄인들이 기아와 가뭄에 시달리고 있는 자국으로 강제 송환되는 것은 큰 우려”라고 했다.


이어 “아프가니스탄 경제는 대규모 난민 유입에 대처하기에 너무 취약하며, 이달 초 발생한 지진과 국제 구호 예산 삭감으로 상황이 더욱 악화됐다”고 경고했다.


또 “영국 정부가 취약한 아프가니스탄 난민들에게 안전한 경로를 제공하고, 파키스탄 정부가 그들을 추방하지 않도록 외교적 압력을 가해야 한다”며 “아프가니스탄 난민을 지원하는 인도주의 활동에 대한 자금 지원도 늘려야 한다”고 했다.


리사드는 “다음 달 영국에서 열리는 식량 안보 정상회담은 국제사회가 아프가니스탄의 지속적 기아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을 수 있는 기회다. 아프가니스탄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유엔난민기구(UNHCR)는 탈레반의 정권 장악 후 발생한 70만 명을 포함해 파키스탄에 약 370만 명의 아프가니스탄 난민이 있는 것으로 추산 중이다. 파키스탄 정부는 최근 난민으로 등록되지 않은 이들을 추방하겠다고 밝혔다. 


라비나 샴다사니(Ravina Shamdasani) 유엔 인권고등판무관 대변인은 “추방된 이들이 고문, 자의적 체포 및 구금, 심각한 차별, 경제적·사회적 필요의 부족 등으로 온갖 인권 침해를 당하고 있다는 사실이 매우 우려된다”고 말했다.



여호와를 경외하며 그 도에 행하는 자마다 복이 있도다 (시 128:1)

주님, 추운 겨울을 앞두고 아프간의 수많은 난민이 다시 갈 곳을 잃고 추방당할 위기에 처해있습니다.


이 땅에서의 너무나도 고되고 혹독한 삶에 지친 아프간 민족들이 이제는 목자 없이 길을 잃은 양들처럼 고통받는 인생이 아닌 우리의 영원한 목자되시는 주님의 인도하심을 받는 자들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주님, 갈수록 악화되는 것처럼만 보이는 고통받는 아프간 민족을 위해 세계교회가 함께 더욱 깨어서 기도하게 하여주시옵소서


그들을 위해 기도하며 하나님의 나라로 인도할 자들을 일으켜 세워 주시고 그리하여 아프간 민족이 이 고통의 시간을 통해 오히려 반전의 역사가 일어나는 것을 보게 하여주시옵소서!


갈 길을 잃은 난민들의 삶을 주께서 기억하여주셔서 주님께로 더욱 인도하여 주시고 영원한 하나님나라를 함께 바라보며 나아가는 민족이 되게 하여주시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