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파키스탄서 경찰 겨냥 연쇄 폭탄 테러…4명 사망·22명 부상


파키스탄에서 경찰차를 겨냥한 연쇄 폭탄 테러가 발생, 4명이 숨지고 20여명이 다쳤다고 돈(DAWN) 등 파키스탄 매체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남서부 발루치스탄주 주도 퀘타의 한 시장에 주차된 경찰 간부의 차 옆에서 폭탄이 터졌다.


경찰은 차 옆 오토바이에 장착된 폭탄이 터졌다며 이 폭발로 경찰 2명 등 4명이 사망했고 어린이와 여성 등 18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이 공격에 3∼4㎏의 폭발물이 사용됐다.


이후 퀘타의 다른 지역 도롯가에서 또 폭탄이 터졌고 행인 등 4명이 다쳤다고 경찰은 말했다.


(중략)


이날 공격 후 반군 조직 발루치스탄해방군(BLA)이 공격의 배후를 자처했다.


지얀드 발루치 BLA 대변인은 "발루치 주민을 겨냥한 모든 잔혹 행위에 대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우리의 약속을 거듭 강조한다"고 말했다.


발루치스탄주는 아프가니스탄, 이란과 국경을 맞댄 곳으로 분리주의 무장 반군과 이슬람 극단주의 조직의 활동이 잦은 곳이다.


BLA 등 반군은 파키스탄 정부와 중국이 광물 등 지역 자원을 착취한다며 발루치스탄주의 분리 독립을 주장해왔다.


BLA는 작년 2월에도 발루치스탄주 군 기지 두 곳을 공격, 군인 7명을 숨지게 했다.


같은 해 4월 남부 대도시 카라치에서도 자살폭탄 테러를 감행, 중국어 교육기관인 공자학당의 원장과 교사 2명 등 중국인 3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최근 파키스탄에서는 BLA 외에도 파키스탄 탈레반(TTP), 이슬람국가(IS) 등 극단주의 세력이 주도하는 테러가 끊이지 않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파키스탄 정부는 "전국에서 테러 위협을 근절하겠다"며 최근 전면적인 반군 소탕 작전을 개시한 상태다.



15. 미쁘다 모든 사람이 받을 만한 이 말이여 그리스도 예수께서 죄인을 구원하시려고 세상에 임하셨다 하였도다 죄인 중에 내가 괴수니라 16. 그러나 내가 긍휼을 입은 까닭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내게 먼저 일체 오래 참으심을 보이사 후에 주를 믿어 영생 얻는 자들에게 본이 되게 하려 하심이라 17. 영원하신 왕 곧 썩지 아니하고 보이지 아니하고 홀로 하나이신 하나님께 존귀와 영광이 영원무궁하도록 있을지어다 아멘 (딤전1:15-17)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들에 의해 테러가 끊이지 않고 있는 파키스탄에서 최근 발루치스탄 해방군(BLA)에 의해 또다시 연쇄 폭탄테러가 발생했습니다.


발루치스탄 해방군은 파키스탄 내 발루치스탄 주의 분리독립을 주장하며 테러를 일으키고 있지만, 파키스탄 정부는 오히려 이러한 실태에 대항하여 반군 소탕 작전을 개시한 상태라고 합니다.


하나님, 자유를 갈망하지만 찾을 수 없어 피 흘림과 사망의 굴레를 헤매고 있는 파키스탄의 영혼들을 돌아보아 주옵소서.


테러와 공격을 통해 자유를 얻으려 하지만, 발버둥 칠수록 돌아오는 것은 자유가 아닌 더욱 깊은 상처와 아픔뿐입니다. 이런 상황 속에서, 심령이 갈급해진 모든 자들이 죄인을 구원하시려 이 땅에 오신 예수 그리스도를 보게 되길 원합니다.


무슬림들이 이슬람의 5대 의무 중 단연 중요한 것으로 여기는 라마단 기간 중에도 자유를 향한 갈망함이 채워지기는커녕 더욱 목마름이 깊어지는 바로 이때가 죄인들을 향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인내, 그 십자가의 능력이 나타날 때인 줄 믿습니다.


이 땅에 영원하신 분은 이슬람도, 알라도, 율법도 그 어떤 것도 아닌 오직 왕이신 하나님 한 분뿐이심을 고백하오니, 이제 썩지도 아니하시고 없어지지도 아니하시는 영원하신 하나님께서 저들의 아버지가 되어 주옵소서.


그 어떤 것으로도 채워지지 않던 저들의 상한 심령 가운데 죄인 중의 괴수를 위해 오래 참으신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이 비치게 하시고, 마침내 파키스탄의 무슬림들이 주를 믿어 영생을 얻게 되는 그날을 함께 보게 하옵소서.


파키스탄의 눈을 가리고 있던 모든 거짓과 죄의 결박, 이슬람의 굴레는 벗어지고, 이제 파키스탄이 영원하신 하나님의 어린 양 예수 그리스도의 영광이 해와 같이 빛나는 민족으로 거듭나게 하옵소서.





ความคิดเห็น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