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쿠데타' 니제르서 무장단체 공격…군인 최소 17명 사망


군사정변(쿠데타)이 발발한 서아프리카 니제르의 서부 접경 지역에서 무장단체의 공격으로 군인 최소 17명이 숨졌다.


쿠데타 이후 불안한 정세가 이어지면서 제기된 사헬(사하라 사막 이남 주변) 지역의 대테러 안보 공백 우려가 현실화하는 양상이다.


16일(현지시간) 알자지라 방송과 dpa 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서부 말리와 부르키나파소 접경인 쿠투구 마을 인근에서 무장단체의 매복 공격으로 니제르군 최소 17명이 숨지고 20명이 다쳤다고 과도정부 국방부가 밝혔다. 니제르군은 반격 과정에서 무장단체 대원 100명 이상을 사살했다고 국방부는 덧붙였다.


지난달 26일 니제르 군부의 쿠데타 이후 서부 접경 지역에서 이슬람 무장단체의 군을 겨냥한 공격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고 알자지라 방송은 전했다.


사헬 지역의 알카에다, 이슬람국가(IS) 등 이슬람 급진세력과 연계된 무장단체의 준동은 2012년 말리에서 시작돼 2015년부터 니제르와 부르키나파소로 확산했다.


이후 말리와 부르키나파소 동부와 니제르 서부의 접경 지역은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의 공격이 빈발해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지역 중 하나로 꼽힌다.


서방은 프랑스군 1천500명과 미군 1천100명을 포함해 독일, 이탈리아 등의 병력이 주둔하는 니제르를 거점으로 이슬람 무장단체 소탕 작전을 지원해 왔다.

그러나 3주 전 니제르에서 쿠데타가 발발한 이후 이런 군사 협력이 중단됐고, 향후 협력 전망도 불투명하다고 dpa 통신은 짚었다.


국제위기그룹(ICG)의 이브라힘 야하야 이브라힘은 알자지라 방송에서 "니제르 쿠데타가 성공한다면 말리나 부르키나파소의 전철을 밟아 결국 프랑스군 등의 완전 철수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니제르 군부가 임명한 알리 마하만 라민 제인 총리가 동쪽 접경국 차드를 방문했다고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후략)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내게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내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닐지라도 해를 두려워하지 않을 것은 주께서 나와 함께 하심이라 주의 지팡이와 막대기가 나를 안위하시나이다 (시 23:1-4)

하나님 아버지, 서아프리카 니제르에서 얼마 전 일어난 쿠데타에 이어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의 공격으로 군인 최소 17명이 숨졌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지속되는 정치적 불안과 기존 정부와 서방 국가들을 향한 국민들의 불만, 이슬람 극단주의 단체의 거센 공격으로 이 땅은 언제 터질지 모르는 화약고와 같아 보이기만 합니다.


혼란한 이 땅을 선하게 인도하실 수 있는 분은 오직 주님 뿐입니다. 니제르와 사하라 이남의 서아프리카의 고통하는 영혼들이 주님 외에 의지했던 모든 우상들을 내려놓고 선한 목자 되시는 예수님을 의지하게 하옵소서.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에서도 우리와 함께 동행하시며 주의 지팡이로 친히 지켜 보호하시는 주님을 경험할 때 이 땅의 고통과 신음 소리와 불만은 감사와 찬송하는 소리로 바꾸어지게 하옵소서.


또한 세계교회가 이 땅을 주목하여 합심하여 기도하게 하옵시고 니제르와 서아프리카의 분쟁과 이슬람 무장단체의 공격은 속히 끊어지고 주님께서 주시는 샬롬만이 임하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이 땅이 선한 목자되신 예수님을 닮아 서아프리카의 잃어버린 영혼들을 죽기까지 사랑하며 옳은 길로 인도하는 사명을 감당하는 거룩한 교회로 일어나게 하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