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중동 곳곳서 미사일 굉음…"확전 막으려면 시간 얼마 없다"


이스라엘·미국과 친이란 무장단체들이 시리아와 레바논, 이라크, 예멘 등 중동 곳곳에서 연일 무력 공방을 벌이면서 가자지구 전쟁이 중동 전체로 번질 위험이 계속 커지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날 이스라엘군이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의 한 건물에 미사일을 쏴 이란 혁명수비대 고위 정보 관리 등 최소 5명이 숨졌다.


폭격 당시 해당 건물에서는 혁명수비대의 시리아 내 정보 책임자 등 이란 관련 지도자들의 회합이 열리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란은 이스라엘을 공습 배후로 지목해 비난하며 보복을 예고했다.


(중략)


레바논 국영 NAA 통신에 따르면 이날 레바논 마와힌 지역에서는 이스라엘의 드론 공습으로 최소 2명이 사망했다.


이스라엘군(IDF)은 해당 공격에 대해서는 입장을 내놓지 않았으나 성명에서 이스라엘 전투기가 레바논 남부 알아디사 지역에 있는 헤즈볼라의 전투 시설을 공격했다고 밝혔다.


헤즈볼라도 이날 이스라엘 군 기지를 향해 세 차례 공격을 가했다고 밝혔다.


이라크에서는 미군 기지를 겨냥한 친이란 세력의 공격으로 여럿이 다쳤다.


미 중부사령부는 이날 오후 이란의 지원을 받는 무장세력이 이라크 서부 아인 알아사드 공군기지 내 미군과 연합군을 겨냥해 탄도 미사일과 로켓을 여러 차례 발사했다고 밝혔다.


(중략)


라나 누세이베흐 주유엔 UAE 대사는 블룸버그 통신과 화상 인터뷰에서 "우리는 지금 인도주의적 휴전이 필요하다"며 "가자지구 전쟁은 열린 상처이며 중동 지역을 불안정하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누세이베흐 대사는 이어 미국이 역내 긴장 완화를 위해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스라엘에 가자지구 휴전을 압박할 것을 촉구했다.



나는 아브라함의 하나님이요 이삭의 하나님이요 야곱의 하나님이로라 하신 것을 읽어 보지 못하였느냐 하나님은 죽은 자의 하나님이 아니요 살아 있는 자의 하나님이시니라 하시니 (마22:32)

우리 하나님은 태초부터 계신 주요, 오늘도 일하시는 살아계신 하나님이십니다.


가자 지구에서 시작한 전쟁이 이제는 시리아와 레바논, 이란 등 아랍까지 공격이 이어져 전쟁의 불씨가 사방으로 퍼지는 것을 듣습니다.


주님, 누구 하나 양보 없이 맞대응하는 가운데 두려움과 긴장 속에 살고 있는 이들을 긍휼히 여겨 주옵소서.


주님 이때는 예언의 말씀이 성취 되는 때요, 이들이 구원 받기에 가장 좋은 은혜의 때인 줄 믿습니다.


예슈아의 샬롬이 온 땅을 덮게 하옵소서.


이 땅을 덮고 있는 보복으로 낳는 사망을 끊어주시고, 사망 보다 더 빠르게 생명의 복음 예슈아가 증거 되게 하옵소서.


세계교회가 이것을 알고 주님과 발맞추어 기도하며 사랑으로 섬기게 하옵소서.


아브라함부터 시작한 모든 민족을 향한 복이 지금 고통하는 이스마엘 후손들 위에 쏟아부어주옵소서.


이들이 소리 높여 예슈아 다시 오심을 기쁘게 맞이하는 날이 속히 오게 하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