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중동서 아람 기독교인 소멸 위기” 현지 지도자 경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는 아랍계 메시아닉 쥬(예수를 믿는 유대인)인 샤디 칼룰(Shadi Khalloul)이 쓴 ‘소리 없는 비극: 중동에서 아람 기독교인 제거’라는 글을 최근 게재했다.


(중략)


그는 칼럼에서 “이스라엘은 2014년 9월 아람계-시리아 기독교인을 공식적인 신분으로 인정했다. 지금까지 어떤 아랍 또는 이슬람 국가도 그렇게 한 적이 없다”며 “아람인은 내가 속한 독특한 종교 및 민족 집단이며, 성경에 언급된 고대 아람 땅인 비옥한 초승달 지대에 사는 토착민”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이 땅은 수 세기 동안 가장 위대한 문명 중 하나였다. 아람어는 아랍어가 중동을 지배하기 수 세기 전, 예수께서 사용하신 언어”라며 “이 지역에 사는 아람인들은 스스로를 메시아닉(Messianic)이라고 부른다. 이는 아람어로 ‘메시호예’(Mshihoye) 또는 ‘메크시하’(Mecshiha), 아랍어로는 ‘마시히’(Masihi)이며, 메시아라는 단어에서 파생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칼룰에 따르면, 현대 아람인들은 마론파와 다른 시리아 교회들의 신성한 언어인 아람계 시리아어로 기도하고 있다. 이들은 7세기 아랍 세력이 영토를 정복한 이후 아랍어를 사용하기 시작했다.


그는 “아람 공동체는 오스만 튀르크와 같은 다양한 점령군과 팔레스타인 자치 정부, 그리고 현대 아랍 및 이슬람 정권의 지속적인 박해를 받고 있다”며 “이스라엘에는 거의 18만 명의 기독교인이 있으며, 그들은 국가 인구 전체의 2%를 차지한다. 그 중 아람계 기독교인은 1만 5천 명이며, 시리아계 아람인 마론파가 대다수다. 그들은 주로 북부, 갈릴리 지역, 하이파, 구시 할라브, 크파 바라암 지역사회에 거주하며, 아람계 기독교는 중동의 모든 전선에서 대량학살로 인해 고통을 당했고, 지금도 고통받고 있다”고 했다.


이어 “레바논은 아람계 기독교 마론파 사람들의 요구에 따라 프랑스의 위임통치령에 의해 만들어졌다. 이는 중동의 다른 박해받는 기독교인들이 피난처를 찾도록 자국민을 위한 국가를 건설하는 것이 목적”이라며 “오늘날 레바논은 이란의 대리인 역할을 하는 극단주의 이슬람 시아파 이란 조직에 의해 납치돼, 불법 무기로 모든 레바논인을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략)


일례로 그는 “2018년 헤즈볼라가 장악한 언론에서, 나와 아랍 국가의 기독교인들은 2017년 뉴욕 회의에서 아람어 보존과 복원을 위해 모였다는 이유만으로 이적 행위자라는 고발을 당했다”고 했다.



여호와는 나의 요새이시요 나의 하나님은 내가 피할 반석이시라
그들의 죄악을 그들에게로 되돌리시며 그들의 악으로 말미암아 그들을 끊으시리니 여호와 우리 하나님이 그들을 끊으시리로다 (시 94:22-23)

예수님께서 사역하시고 승천하신 때로부터 믿음을 이어오며 아람어를 사용하는 아랍의 현지 그리스도인들이 지속적인 박해를 받는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듣습니다.


이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레바논마저도 이제는 헤즈볼라가 장악하면서 아람어를 보존하고 복원하는 일을 위해 모인 것만으로 이적 행위자라는 고발을 당한다고 합니다.


주님, 주님만이 유일한 피할 반석이 되시며 요새가 되시는 줄 믿습니다.


고통당하는 아람계 그리스도인들을 주께서 보호하시고 믿음에 믿음을 더하셔서 이 고난을 이기며 나아가게 하옵소서.


이제는 이들의 기도를 바꾸시고 아랍의 무슬림들을 예수님의 마음으로 바라볼 수 있게 하옵소서.


우리를 사랑하셔서 십자가에서 목숨을 버리셨던 예수님을 따라 무슬림들을 끝까지 사랑하게 하시고 담대하게 복음을 전하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2000년 동안 버티어온 믿음의 유산이 아랍 전역에 흘러가게 하시고 주님 다시 오시는 그날, 모든 눈물을 닦으시고 모든 악을 끊으시는 권능의 주님을 기쁨으로 맞이하는 자들이 되게 하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