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전쟁 이어 주유소 폭발…아르메니아 사상자 급증


아제르바이잔 내 아르메니아계 분리주의 지역인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 주유소에서 발생한 폭발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가 급증하고 있다.


26일(현지 시간)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25일 밤 아르메니아로 탈출하려는 주민들이 장거리 운전에 대비해 연료를 사기 위해 긴 줄을 서있던 주유소에서 큰 폭발이 일어났다.


폭발 사고는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 내 스테파나케르트 외곽 주유소에서 발생했다. 현재까지 정확한 폭발 원인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이번 폭발 사고로 최소 20명이 사망하고 300명 가까운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분리주의 정부 당국이 26일 밝혔지만, 아르메니아 보건부는 시신 125구의 신원을 파악 중이라고 발표했다.


(중략)


25일 밤 폭발은 분리주의 주도에서 최근의 아제르바이잔 전투 패배 후 사실상 모국인 아르메니아로 가기 위해 장거리 운전에 나선 주민들이 주유소에서 긴 줄을 서있던 중에 발생했다.


기독교계 아르메니아와 무슬림 아제르바이잔은 소련 붕괴 후 1991년 독립했고 3년 후 나고르노-카라바흐의 아르메니아계 지역은 아제르바이잔 내에 있으면서 분리 독립을 선언했다. 이후 30년 동안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 군대 간의 무장 충돌이 끊이지 않았다.


3년 전 44일간의 전투에서 패배했던 분리주의 지역은 보름 전 다시 아제르바이잔과의 싸움에서 당일 대패해 항복에 준하는 평화협정을 맺을 수밖에 없었고 이에 12만여 명의 주민 중 상당수가 아제르바이잔 지역을 지나 아르메니아로 탈출하고 있다.


(후략)


출처 : 뉴시스


그들이 눈물 골짜기로 지나갈 때에 그 곳에 많은 샘이 있을 것이며 이른 비가 복을 채워 주나이다
그들은 힘을 얻고 더 얻어 나아가 시온에서 하나님 앞에 각기 나타나리이다 (시84:6-7)

온 땅의 구원자되신 주님, 이 시간 고통하고 있는 아르메니아인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 사이 있었던 전투로 인하여 수 많은 사람들이 피난길에 올랐고, 그 중 불의의 사고로 수십명의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공의로우시며 은혜가 많으신 하나님, 전쟁과 사고로 상처입은 아르메니아 민족을 위로하여 주옵소서.


심령이 가난한 이들에게, 눈물 골짜기를 지나는 이들에게 예수 그리스도의 영원한 샘을 보이사, 이들의 모든 눈물을 닦으시고 평안과 안식을 허락하여 주옵소서.


주님, 아르메니아 교회를 주님께 올려 드립니다. 민족의 아픔과 상처를 그리스도의 보혈로 치유하는 능력의 교회 되게 하여 주옵소서.


아르메니아 교회 가운데 터져 나오는 눈물을 그리스도의 영원한 생명수로 바꾸셔서, 죄악과 사망의 권세를 끊어내고 구원의 능력을 행하시는 십자가의 거룩한 역사하심을 보게 하여 주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