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인질 오인사살에 분노 폭발…궁지 몰린 이, 하마스와 협상 재개할까


하마스와 휴전 연장을 거부한 채 가자지구 지상전을 밀어붙이던 이스라엘군이 자국인 인질 3명을 오인해 사살하면서 인질 가족들의 분노가 폭발하고 있다.


(중략)


16일(현지시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전날 밤 이스라엘군의 인질 오인 사살 소식이 전해진 뒤 텔아비브에서는 인질 가족과 지지자 등 수백명이 거리로 나와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베냐민 네타냐후 정부에 지난 10월 7일 하마스에 인질로 잡혀가 70일째 가자지구에 억류된 인질 석방 협상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시간이 촉박하다. 그들(인질들)을 집에 데려오라. 인질이 모두 석방될 때까지 승리는 없다"고 외쳤다.


이스라엘 남부 나할 오즈 군기지에서 하마스 대원들에게 납치된 병사 리리 알바그(18)의 아버지 엘리 알바그는 "힘든 날이다. 인질이 관속에 누운 채 집으로 돌아올 때마다 우리는 힘겨워한다"고 말했다.


조카가 인질로 잡혀 있는 오리 씨는 네타냐후 총리를 비롯한 지도자들의 안중에 인질은 없는 것 같다면서 즉각적인 인질 석방 협상을 촉구했다.


그는 일간 하레츠에 "인질들이 폭격과 실패한 구출 작전 중에 죽는다. 심지어 하마스 손아귀에서 벗어난 인질은 이스라엘군의 오인 사격으로 죽었다"며 "이스라엘 정부가 책임을 져야 하며, 인질 석방을 우선 과제로 삼아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이스라엘군 수석대변인인 다니엘 하가리 소장은 가자 북부 세자이야 교전 중 이스라엘 병사가 인질 3명을 적으로 오인해 사살했다고 밝혔다.


하가리 소장은 "비극적인 사건이며 이스라엘군의 책임"이라며 "이 지역은 병사들이 자살폭탄 테러범을 비롯한 많은 테러범과 마주친 지역"이라고 해명했다.


(중략)


네타냐후 총리는 최근까지도 협상 불가 방침을 유지했는데, 최근 마음을 바꿨다고 현지 최대 뉴스 포털인 왈라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네타냐후 총리의 지시를 받은 다비드 바르니아 모사드 국장은 이번 주말 유럽 모처에서 협상 중재역을 맡아온 무함마드 빈 압둘라흐만 알사니 카타르 총리와 만날 예정이다.


(후략)


출처 : 연합뉴스


저희에게 명하여 가로되 너희는 여호와를 경외하고 충의와 성심으로 이 일을 행하라 무릇 어느 성읍에 거한 너희 형제가 혹 피를 흘림이나 혹 율법이나 계명이나 율례나 규례를 인하여 너희에게 와서 송사하거든 저희를 경계하여 여호와께 죄를 얻지 않게 하여 너희와 너희 형제에게 진노하심이 임하지 말게 하라 너희가 이렇게 행하면 죄가 없으리라 (대하 19:9-10)

하나님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전쟁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스라엘군이 자국인 인질 3명을 오인해 사살한 비극적인 소식을 듣습니다.


이에 분노한 인질 가족들과 지지자들 수백 명이 거리로 뛰쳐나와 시위를 벌이며 억류된 인질 석방 협상에 나서라고 촉구하고 있습니다.


주님, 시신으로 돌아온 인질들을 부여잡고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고통 속에 있을 가족들을 불쌍히 여겨 주시고 이들의 눈물을 주께서 친히 닦아주시옵소서.


무사히 돌아오기만을 바라며 죽음의 두려움 속에서 단 하루도 편히 있을 수 없는 인질 가족들의 마음을 붙잡아주시고, 속히 인질들이 무사히 석방될 수 있도록 주님 개입하여 주시고 역사하여 주옵소서.


인질 석방에 단호한 입장을 취했던 이스라엘 지도자들의 마음 위에 여호와를 경외하고 생명을 귀히 여기시는 하나님의 마음과 지혜를 부어주시길 간구합니다.


하루빨리 인질들을 안전하게 석방할 수 있는 전략들이 나오게 하여 주셔서 남은 100여 명의 인질들이 속히 돌아오도록 인도하여 주옵소서.


이 일을 위하여 이스라엘의 교회 위에 기름 부으사 주의 애통하는 마음으로 기도하게 하여주시고, 주의 말씀을 따라 순종하며 움직이게 하여주옵소서.


그리하여서 민족 가운데 일어나는 피 흘림의 역사를 끊어내는 이스라엘 교회로 깨어 일어나 생명의 역사를 일으키는 데 사용하여 주옵소서!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