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인도, 카슈미르서 G20 행사 개최…파키스탄 강력 반발


인도가 파키스탄과 영토 분쟁을 겪는 카슈미르에서 주요 20개국(G20) 행사를 열기로 하자 파키스탄이 강력 반발했다.


22일(현지시간) 힌두스탄타임스 등 인도 매체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이날부터 24일까지 인도령 카슈미르 스리나가르에서 G20 관광 실무단 회담을 개최한다.


인도는 오는 9월 수도 뉴델리에서 개최하는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작년 말부터 전국 곳곳에서 관련 부대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인도 정부는 이번 행사에 앞서 스리나가르는 물론 인도령 카슈미르 전역의 경계를 대폭 강화했다.


카슈미르는 1947년 영국에서 독립한 인도와 파키스탄이 서로 영유권을 주장하며 여러 차례 군사 충돌을 일으킨 지역이다.


특히 인도령 카슈미르에서는 인도 정부의 정책에 반발하는 주민 시위가 자주 발생하고 있으며 독립이나 파키스탄으로의 편입을 요구하는 이슬람 반군의 테러도 잦다.


평소 이곳에 배치된 인도군 병력만 50만명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파키스탄도 인접 파키스탄령 카슈미르에 군사력을 집중시킨 상태다.


이러한 분쟁지에서 국제행사가 열리는 점에 대해 아르빈드 싱 인도 관광부 차관은 전날 "스리나가르에서 개최되는 G20 행사는 이 지역의 관광 잠재력과 문화적 풍요로움을 부각시킬 특별한 기회"라고 말했다.


인도 정부는 이번 행사에 60여개국 180여명의 대표가 참석할 것으로 보고 있다.


파키스탄은 이에 대해 강력하게 반발했다.


빌라왈 부토 자르다리 파키스탄 외교부 장관은 전날 인도가 카슈미르에서 G20 행사를 여는 것은 국제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밝혔다.


자르다리 장관은 "인도는 콘퍼런스 행사 개최로 카슈미르인의 목소리를 억압할 수 없다"며 "인도가 세계 무대에서 영향력 있는 역할을 수행하는 것은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후략)


출처 : 헤럴드경제


9. 빛 가운데 있다 하면서 그 형제를 미워하는 자는 지금까지 어둠에 있는 자요
10. 그의 형제를 사랑하는 자는 빛 가운데 거하여 자기 속에 거리낌이 없으나
11. 그의 형제를 미워하는 자는 어둠에 있고 또 어둠에 행하며 갈 곳을 알지 못하나니 이는 그 어둠이 그의 눈을 멀게 하였음이라
(요일 2:9-11)

인도가 파키스탄과의 오랜 영토 분쟁으로 늘 고통받는 카슈미르에서 G20을 개최하기로 하면서 파키스탄의 강력한 반발이 일어난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인도령 카슈미르는 이슬람을 믿는 주민이 많아 인도 정부의 정책에 반발하는 시위가 자주 발생하고 독립이나 파키스탄으로의 편입을 요구하는 이슬람 반군의 테러도 잦은 곳입니다.


인도와 파키스탄을 사랑하시는 주님, 카슈미르의 오랜 영토 분쟁 속에서 신음하는 영혼들을 올려드립니다.


서로 미워하며 그저 서로를 몰아내기 위해 하루하루 살아가는 인도와 파키스탄을 긍휼히 여겨주옵소서.


미움에 눈이 멀고 어둠에 눈이 멀어 하나님이 사랑하시는 형제자매를 보지 못하는 안타까운 인도와 파키스탄에 무엇보다 진리의 빛으로 밝혀주시기를 구합니다.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죽기까지 사랑하신 형제자매를 볼 수 있도록 복음으로 이 두 민족을 다스려주옵소서.


이 일을 위해 인도교회와 파키스탄교회가 먼저 서로 사랑하며 서로의 민족을 위해 기도하게 하시고 연합하게 하옵소서.


썩어져 소멸할 땅이 아니라 영원한 하나님의 나라를 유업으로 받는 민족들이 되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인도와 파키스탄으로부터 평안이 선포되게 하시고 아시안 하이웨이를 따라 모든 민족의 아픔과 고통을 십자가의 사랑으로 풀어내며 전진하는 민족으로 일어나게 하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