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인도 동북부 '하층민 우대정책' 놓고 부족간 폭력사태…9명 사망


인도 동북부 마니푸르주(州)에서 정부 지원정책을 둘러싼 부족 간 충돌이 한 달 이상 지속되는 가운데 최악의 폭력 사태가 발생, 최소 9명이 숨졌다.


14일(현지시간) 더타임스오브인디아 등 인도 매체들과 AP통신에 따르면 전날 밤 마니푸르주 캉폭피 지역 카멘록 마을의 한 교회 건물에 총과 창, 단검 등 무기를 소지한 일단의 무리가 난입, 싸움이 벌어진 끝에 이 같은 피해가 났다.


사망자 외에 10명이 부상하고 최소 5명이 실종됐다. 이로써 지난달 3일 처음 관련 충돌이 시작된 이후 단일 건으로는 최악의 인명피해를 냈다.


충돌의 당사자는 힌두교 신자가 대부분으로 주 인구의 다수를 차지하는 메이테이 부족과 기독교 신자가 대다수인 쿠키 등 소수 부족들이다.


최초 충돌 이후 지금까지 주내 여러 곳에서 양측이 부닥쳐 최소 100명이 숨지고 수천 채의 주택이 불탔으며 가게와 공장 등이 약탈당했다. 또 약 4만명이 문제의 지역을 벗어나 더 안전한 곳으로 대피했다.

이어 이날 마니푸르 주도 임팔에 있는 넴차 키프겐 주 산업상업부 장관 자택에도 일단의 무리가 들이닥쳤다. 그러나 쿠키 부족 출신인 키프겐 장관과 가족은 집에 있지 않아 화를 면했다.


이번 사태는 지난 4월 20일 마니푸르주 고등법원이 메이테이 부족을 지정부족(ST)에 포함하는 방안을 추진하라고 명령하면서 촉발됐다.


현재 인도 정부는 카스트 제도(신분제)에 포함되지 않는 최하층 달리트(불가촉천민)는 지정카스트(SC), 부족은 ST로 각각 지정해 여러 혜택을 주고 있다.

그런데 법원 결정으로 메이테이 부족이 ST에 편입될 것으로 보이자 이미 ST로 지정된 소수 부족들이 격렬하게 반발, 충돌이 확산하고 있다.

소수 부족들은 메이테이 부족이 ST에 포함되면 산림지역 경작권, 저리 은행 대출, 보건·교육시설 이용, 공직 진출 할당제 등의 다양한 혜택을 얻게 될 것이라고 주장한다.

메이테이 부족이 소수 부족들에 비해 이미 상대적으로 잘사는데 더 많은 혜택을 주는 것은 불공정하다는 것이다.

반면 메이테이 부족 측은 다른 부족들에 대한 혜택도 보호될 것이라고 맞서고 있다.

인도에서 '원주민'으로 불리는 부족민은 약 1억4천만명이다. 카스트에 포함되지 않는 비주류 집단으로 인구의 10%를 차지하지만, 최하층에 속한다.

(후략)


출처 : 연합뉴스


주의 사랑하는 자를 건지시기 위하여 우리에게 응답하사 오른손으로 구원하소서 (시‬ ‭108‬:‭6)‬

주님, 인도의 많은 가난한 영혼들 가운데 계속해서 커지고 있는 안타까운 소식을 듣습니다.


고단하고 힘든 삶을 살아가는 이들에게 쉴 틈 없이 또 시작되는 분쟁과 싸움의 소식들이 이제는 완전한 평화 되시는 주님의 이름 앞에 온전히 끝나기를 소망합니다.


주님께서 사랑하시는 인도의 수많은 영혼들이 이미 카스트 제도로 인해 고통받고, 그들 스스로 그 안에서 삶의 괴로움을 겪고 있습니다.


인도 민족을 불쌍히 여겨주시어 하나님 앞에 모든 자들은 같은 죄인이며, 주님의 은혜와 사랑으로만 영원한 구원의 기쁨을 누릴 수 있는 자들임을 이제 알게하여 주시옵소서!


이번 폭력사태가 속히 끝나게 하여주시고, 이제는 인도의 영혼들이 비본질적인 것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참된 복음이 전해지기를 소망합니다.

진짜 이 세상을 지으시고 우리 모두를 사랑하셔서 이 땅에 오신 예수님의 그 사랑 안에 평화와 기쁨을 누리는 자들이 되게 하여주시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