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이·팔 전쟁] 가자 남부 60만명 몰렸지만…"인간성 상실" 아비규환 현장


이스라엘의 대피령 이후 가자지구 북부 주민들이 대거 남부로 피난을 떠났지만, 위태로운 상황은 여전하다.


이스라엘의 봉쇄로 물, 전기, 식량 공급이 대거 끊긴 상황에서 주민들은 며칠째 몸도 씻지 못하고 물도 충분히 마시지 못하고 있다.


일단 몸은 피했지만, 피란지에서의 삶도 신산하기는 마찬가지다.


1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이스라엘의 대피령 이후 가자 지구 주민 60만명 이상이 이집트와 국경을 맞댄 남부로 몰려들었다.


인구 35만명으로 이전에도 이미 혼잡했던 남부 칸 유니스에는 난민 유입으로 100만명까지 인구가 늘었다.


유엔은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습 후 발생한 피란민이 약 100만명에 이른다고 추산했다.


AFP통신,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칸 유니스에 모인 난민들은 거리에 차를 세워놓고 야영하거나, 안전하다고 생각되는 곳에 한꺼번에 많은 인원이 몰려들어 혼잡을 빚었다. 유엔이 제공하는 피난처에도 50만명이 들어찼다.


(중략)


BBC는 칸 유니스의 어떤 아파트는 수용 인원을 훨씬 초과해 50∼60명의 '집'이 돼 있었다고 전했다.


한 주민은 "매일 매일 물을 구할 방법을 생각한다. (지금은) 몸을 씻으면 마실 물이 없다"고 전했다.


안전을 찾아왔지만, 위험은 곳곳에 도사리고 있다. 대피 명령 이후에도 라파 등 가자지구 남부에 이스라엘의 공습이 이어지고 있다.


알라 알-하마스는 마을에 떨어진 포탄 자국을 가리키며 "여기는 모두 민간인이고 어떤 단체와도 관련이 없다. 그런데 사람이 죽었다. 살아남은 사람이 없다"고 했다.


BBC 기자는 현지에서 "이스라엘 드론이 다음 목표물을 찾아 윙윙거리는 소리가 끊이질 않는다"고 전했다. 폭탄이 떨어지고 건물이 무너지고 영안실과 병원엔 더 많은 사람이 밀려든다며 "사람이 이렇게 살 수는 없다"고 했다.


그러나 이스라엘이 예고한 가자지구 작전은 아직 시작도 되지 않았다.


출처 : 연합뉴스


그러나 여호와께서 그들의 부르짖음을 들으실 때에 그들의 고통을 돌보시며
그들을 위하여 그의 언약을 기억하시고 그 크신 인자하심을 따라 뜻을 돌이키사
그들을 사로잡은 모든 자에게서 긍휼히 여김을 받게 하셨도다 (시 106:44-46)

이스라엘 군이 하마스 근거지인 가자지구 침공을 밝히고 주민들의 남쪽 대피를 요구하여 가자지구 주민들은 피난을 떠났지만, 남부에서조차 폭격의 공포, 물과 식량부족으로 인해 민간인들은 고통받고 있음을 듣습니다.


선하시며 인자하심이 영원하신 하나님, 전쟁으로 수많은 위협에 놓인 팔레스타인 민족을 긍휼히 여겨 주옵소서. 주님께서 이미 그들의 고통하는 신음 소리를 들으신 줄 믿습니다. 우상 숭배와 죄악으로 시작된 전쟁이 은혜의 하나님으로 말미암아 속히 끝나 민간인들의 삶이 회복될 수 있도록 인도하여 주옵소서.


주님, 많은 생명이 죽어가는 가운데 한 영혼이라도 속히 하나님의 천국 백성이 되길 원합니다. 길이요, 진리요, 생명 되신 예수님을 알지 못해 갈라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민족에 복음의 능력이 임하게 하시고 언약의 말씀을 따라 두 민족이 화평하며 오직 예수님을 왕으로 섬기게 하옵소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땅에 남은 자들에게 기름 부어 주셔서 성령의 능력으로 복음을 증거하여 사망 권세를 이기게 하옵소서. 또한, 세계 곳곳에서도 종교와 신념의 차이로 분열과 테러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세계 교회가 이를 바라보며 영적 전쟁임을 선포하고 함께 연합하여 서로를 사랑하며 기도하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전쟁으로 사망이 아닌 생명이 넘치는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게 하옵소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오직 예슈아의 이름만이 찬양하게 하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