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이-팔 불안한 휴전…18일 이스라엘 우파 깃발 행진이 고비


이스라엘군과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팔레스타인 이슬라믹 지하드(PIJ)가 13일(이하 현지시간) 이집트의 중재로 휴전에 합의하면서 닷새간 이어져 온 무력 충돌이 일단락됐다.


이스라엘군은 지난 9일부터 '방패와 화살' 작전을 통해 가자지구 내 PIJ의 로켓 및 박격포 발사대, 무기 제조 및 저장고 등 371곳의 거점을 타격했다.


또 이스라엘군은 정보기관 신베트와 공조해 로켓 부대 사령관과 부사령관 등 PIJ의 고위 인사 6명을 정밀 타격해 제거했다.


PIJ측도 10일부터 나흘간 이스라엘을 겨냥해 1천200여발의 로켓을 쏘며 맞섰지만, 워낙 전력의 차가 심해 이번에도 가자지구의 피해만 극심했다.


닷새간의 무력 충돌 과정에서 팔레스타인 측 사망자는 33명, 부상자는 160여명에 달했으며, 940여채의 건물이 붕괴 또는 파손됐다.


이스라엘 측에서는 2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는데, 그 가운데 1명은 이스라엘에서 일하는 가자지구 노동자였다. 부상자는 69명이었다.


지난 2021년 5월 동예루살렘 성지를 둘러싼 갈등이 촉발한 '10일 전쟁' 이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에 발생한 가장 큰 규모의 무력 충돌이었다.


휴전을 중재한 이집트 측에 따르면 양측은 민간인을 겨냥한 공격과 팔레스타인 주민 가옥 철거 중단 등의 휴전 조건에 합의했다.


그러나 PIJ측이 요구했던 ▲고위급 인사 암살 중단 ▲이스라엘 감옥에서 사망한 PIJ 고위급 인사 카데르 아드난의 시신 반환 ▲이스라엘의 '예루살렘의 날' 깃발 행진 취소 등 조건은 언급되지 않았다.


이스라엘이 고위급 인사 표적 암살 중단을 약속했다는 게 PIA 측 주장이지만, 이스라엘 측은 이를 확인하지 않고 있다.


또 이번 충돌의 기폭제가 된 이스라엘 감옥 내 팔레스타인 수감자 인권 문제에 대한 언급도 없다.


이처럼 근본적인 갈등의 원인이 해소되지 않은 상태에서 휴전이 성사되면서, 언제든 양측이 다시 충돌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특히 오는 18일에 돌아오는 '예루살렘의 날'에는 이스라엘의 우파 지지자 수만명이 국기를 흔들며 성지인 예루살렘 구시가지를 행진할 예정이어서, 이를 계기로 양측의 갈등이 다시 폭발할 가능성이 있다.


(후략)


출처 : 연합뉴스


하나님을 찬송하리로다 그가 내 기도를 물리치지 아니하시고 그의 인자하심을 내게서 거두지도 아니하셨도다 (시 66:20)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간의 무력 충돌로 많은 사람이 죽고 다쳤습니다. 닷새간의 충돌이 휴전 합의로 잠시 멈추었지만 언제든지 양측의 갈등이 다시 폭발할지 모르는 상황입니다.


하나님,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에 주의 도우심이 필요합니다. 오랜시간 계속 되는 갈등으로 미움과 사망이 덮인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가운데 생명의 빛이 비춰지게 하여 주옵소서.


주께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영혼들의 오랜 기도를 물리치지 않으시고 이들 가운데 용서와 구원의 역사를 행하실 줄 믿습니다.


현재의 휴전 합의로 잠시 잠깐의 평화가 아닌, 영원한 하나님의 나라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가운데 임하게 하여 주옵소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가운데 주의 인자하심을 베푸사 이 땅에 고통과 싸움이 그치고 함께 하나님을 찬양하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민족이 되게 하여 주옵소서! 온 열방에 함께 예슈아의 이름을 선포하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민족으로 새롭게 하여 주옵소서!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