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이-팔 갈등·경제위기 속에 맞는 중동의 불안한 라마단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가 이끄는 이스라엘 우파 연정의 강경 기조 속에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사이의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23일(현지시간) 이슬람 금식성월인 라마단이 시작됐다.


이슬람 3대 성지인 알아크사 사원이 있는 예루살렘을 비롯해 중동 이슬람권의 주요 도시는 화려한 조명과 장식으로 천사 가브리엘이 예언자 무함마드에게 코란을 가르쳤다는 신성한 달을 맞이할 채비를 마쳤다.


이슬람교도들은 라마단에 해가 떠 있는 동안 금식하고 기도하며 수양과 반성의 시간을 보내고 해가 지면 가족, 이웃과 음식을 나누며 성스러운 달을 기념한다.


하지만 이슬람교와 유대교, 기독교의 공통 성지인 예루살렘의 라마단은 올해도 긴장 속에 시작됐다.


지난해 12월 네타냐후 총리가 주도하는 이스라엘의 초강경 우파 정부가 출범한 이후 몇 달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긴장이 어느 때보다 높아졌기 때문이다.


극우 성향의 이타마르 벤-그비르 국가안보장관의 예루살렘 성지 도발, 극우 세력이 주도한 유대인 정착촌 확장 움직임 등은 팔레스타인 주민의 반이스라엘 정서를 한층 고조시켰다.


여기에 지난해부터 이어진 무력 충돌을 동반한 이스라엘군의 요르단강 서안 수색 작전은 꼬리에 꼬리를 무는 유혈 보복극으로 이어졌다. 이 과정에서 올해에만 팔레스타인 무장세력과 주민 88명이 숨졌고, 이스라엘에서도 16명이 희생됐다.


이스라엘의 대표적인 극우 정치인으로 꼽히는 베잘렐 스모트리히 재무부 장관은 라마단을 앞두고 “팔레스타인 민족 같은 건 없다”는 망언으로 팔레스타인 주민을 자극했다.


특히 올해 라마단은 출애굽을 기념하는 유대 명절 유월절(4월 5∼22일)과도 맞물리면서 매년 라마단 기간 반복되어온 예루살렘 성지에서의 충돌이 한층 격화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요르단, 미국, 이집트의 중재로 지난 2월 요르단 아카바에 이어 지난 20일 이집트 샤름엘셰이크에서 만나 라마단 기간 성지에서의 갈등과 충돌을 피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지만, 이 합의가 지켜질지는 미지수다.


이런 가운데 일부 아랍권 국가들은 극심한 경제 위기 속에 라마단을 맞았다.


1년 넘게 지속되는 우크라이나 전쟁의 영향으로 이집트는 가파르게 오른 물가와 외환 위기를 겪고 있고, 4년째 최악의 경제난을 겪는 레바논에서는 라마단을 앞두고 시위대가 정부 청사 난입을 시도하며 경찰과 충돌했다.


또 지난달 초 강진으로 수만 명이 희생된 튀르키예와 시리아의 주민들은 여전한 지진의 여파 속에 한숨과 시름으로 라마단을 맞고 있다.


라마단을 맞은 중동에서 들려온 반가운 소식은 외교관계를 정상화하기로 한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란이 조만간 외무장관 회담을 열고 대사관 개설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다는 것이다.


(후략)



예수께서 가라사대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 (요14:6)

하나님, 올해에도 전 세계의 수많은 무슬림들이 거짓에 속은 채 헛되이 금식하며 기도하는 라마단 기간이 시작되어 안타까운 소식이 사방에서 들려오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라마단은 큰 긴장과 수많은 무슬림들이 고통받고 있는 상황 가운데 시작되어 어쩌면 그들에게는 간절한 시간이 될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주님, 주께서 말씀하신 대로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이 길이요 진리요 생명 되시며 하나님께로 나아갈 수 있는 유일한 길임을 선포합니다!


자신들 스스로를 무슬림으로서 알라를 위해 복종해야 한다는 그 거짓의 속삭임 앞에 평생을 진리에 가려진 채 살아가는 무슬림들의 눈물을 이제는 주께서 닦아주시고, 참 진리의 눈을 뜨게 하여주시옵소서!


주님, 갈수록 유혈사태가 거세지며, 갈등의 골이 깊어지는 것처럼만 보이는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민족과, 극심한 경제 위기 속에 있는 이집트와 레바논, 지진으로 수만 명이 죽은 튀르키예와 시리아 등 수많은 이스마엘의 후예들을 긍휼히 여겨주시옵소서!


이제는 우리 삶의 유일한 길이요 진리요 생명 되시는 예수님께로 돌아오는 그 역사가 오히려 그들을 위해 기도하는 세계교회의 기도를 통해 이 라마단 기간, 새롭게 역전되며 생명의 역사가 일어나게 하여주시옵소서!


아침이 오기 전 가장 어두운 시간이 지나가는 것처럼, 이미 분열되고 흔들리고 있는 이슬람의 거짓된 연대를 깨는, 강력하고 살아있는 전 세계 교회의 기도와 연대가 이 라마단 기간 동안 성령의 불로 강력히 일어나게 하여주시옵소서!

Opmerkinge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