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이스라엘, 인질 40명 석방·6주 휴전안에 동의…하마스 답변 남아


이스라엘이 하마스가 인질 40명을 풀어주는 대가로 가자지구에서 6주간 휴전하는 내용의 협상안에 동의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최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협상안 논의에 진전이 있었다는 발표도 나오면서 진통을 겪던 협상안이 드디어 타결될지 관심이 쏠린다.


25일 ABC뉴스는 이스라엘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이스라엘이 하마스가 인질 40명을 석방하며 6주간 휴전하는 내용의 협상안에 동의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이스라엘과 미국, 이집트, 카타르가 참여한 회의에 따른 것으로, 이스라엘 측은 하마스의 응답을 기다리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또 이스라엘은 이 합의안에 따라 1대3이었던 인질과 팔레스타인 수감자 비율을 높여 최대 400명의 수감자를 석방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략)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도 이번 회의에서 “협상의 다음 단계”에 대해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현지 언론은 전시 내각이 추가 회담을 위해 며칠 내로 카타르에 대표단을 파견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그동안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휴전과 인질 석방 협상은 진전이 없었다.


지난 13일 이집트 카이로에서 이스라엘과 미국, 이집트, 카타르의 중재 속 가자지구 휴전과 인질 석방 문제가 논의됐지만 결국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협상이 결렬됐다.


당시 네타냐후 총리는 “하마스의 터무니없는 요구에 굴복하지 않겠다”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고, 하마스 역시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철군 등을 보장하라고 맞섰다.


그러나 하마스가 구체적인 협상 조건에 유연성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번에는 협상이 타결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형성됐다.


한편 전날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는 인질 석방과 네타냐후 정부 퇴진을 촉구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져 경찰과 시위대가 충돌해 21명이 체포됐다.


출처: 동아일보


그런즉 믿음, 소망, 사랑, 이 세 가지는 항상 있을 것인데 그 중의 제일은 사랑이라 (고전 13:13)

이스라엘이 하마스가 인질 40명을 풀어주는 대가로 가자지구에서 6주간 휴전하는 내용의 협상안에 동의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습니다.


오랜 전쟁으로 인해 수많은 이들이 말로 다할 수 없는 고통 가운데 있으나 그 속에서 가난해진 마음으로 예슈아께 돌아오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영혼들이 있음에 감사와 찬양을 올려드립니다.


하나님, 인질들이 고통 속에서 예슈아를 만나게 하옵시고 속히 풀려나게 하옵소서. 이제 피할 곳도 없는 팔레스타인 영혼들이 꿈과 환상을 통해, 모든 방법을 통해 주님 만나기 원합니다.


그토록 열심히 율법을 지키려 애썼으나 예슈아를 몰랐기에 하나님으로부터 더 멀어지기만 했던 이스라엘이 참된 사랑이 무엇인지 알게 하여 주옵시고 맹목적으로 매달렸던 이슬람에서 구원을 얻지 못했던 팔레스타인이 예슈아의 참사랑을 알게 하여 주옵소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예슈아께 돌아옴으로 믿음 소망 사랑이 가득한 민족 되게 하셔서 이삭과 이스마엘의 참된 화해가 속히 이루어지게 하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