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이스라엘 인질 가족, 하마스 '전쟁범죄' 제소하러 헤이그로


지난해 10월 7일 가자지구로 끌려간 이스라엘 인질 가족들이 하마스를 전쟁범죄 혐의로 제소할 예정이다.


14일(현지시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질 가족 대표 약 100명은 이날 오전 텔아비브 벤구리온 국제공항에서 국제형사재판소(ICJ)가 있는 네덜란드 헤이그행 비행기에 올랐다.


이들은 지난해 무장대원 3천여명을 이스라엘 남부에 침투시켜 1천200여명을 학살하고 250여명을 인질

로 잡아간 하마스를 전쟁 범죄 혐의로 제소할 예정이다.


피랍 당시 생후 10개월이었던 아기 등 형제 일가족이 인질로 잡혀간 오피르 비바스씨는 공항 활주로 회견에서 "그들(인질들)은 살인, 강간, 고문을 일삼은 테러범 앞에 속수무책이었고 그런 상황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늘 우리는 역사를 만들 것이다. 이스라엘과 세계 시민으로서 '이제 그만'이라고 말하는 것은 우리의 투쟁에 중요하다"이라며 "이는 우리의 이야기만이 아니다. 우리가 이를 중단시키지 않으면 내일은 전 세계의 이야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인질 가족인 인바르 골드스타인은 "국제기구를 통해 정의로운 조처를 얻고자 하는 희망을 안고 여행길에 오른다"고 했다.


그는 "우리는 그저 역사를 바라보기만 하지 않고 우리 스스로, 역사를 쓰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려 한다"고 덧붙였다.


하마스 무장대원들에게 끌려간 250여명의 인질 가운데 100여명은 지난해 11월 7일간의 일시 휴전 기간에 풀려났고, 일부는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지상전 과정에서 구출되기도 했다.


그러나 130여명은 전쟁 131일째인 이날까지 돌아오지 못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30여명은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후략)


출처 : 연합뉴스


주의 백성에게 그 죄 사함으로 말미암는 구원을 알게 하리니 이는 우리 하나님의 긍휼로 인함이라 이로써 돋는 해가 위로부터 우리에게 임하여 어둠과 죽음의 그늘에 앉은 자에게 비치고 우리 발을 평강의 길로 인도하시리로다 하니라 (눅1:77-79)

주님, 오늘도 인질로 잡혀 집으로 돌아오지 못한 가족들의 슬픔이 이들을 덮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있습니다.


주님의 공의로 수많은 사람들을 살인하고 강간하게 하는 어둠의 권세를 심판하여 주옵소서.


인질로 잡혀있는 사람들을 속히 자유케 하여 주시고, 이들의 고통과 눈물을 씻어 주옵소서.


예수님께서 이 땅 가운데 다시 오실 때에 이 세상을 심판하시는 줄 믿습니다.


그러나 주님의 긍휼이 이들을 구원하여 주셨음을 선포합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이들의 구원자 되시는 예슈아 앞에 함께 나와 주님을 예배하게 하여 주옵소서.


모든 사망과 어둠의 권세가 깨어지고, 예슈아만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왕으로 임하여 주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