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이스라엘 "어린이방 침대 밑에 하마스 땅굴 통로, 이게 현실"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일반 주택 어린이 침대 밑에서도 팔레이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땅굴이 발견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가자지구에서 민간인 피해가 잇따르는 것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스라엘 현지 언론 타임스오브이스라엘(TOI)이 10일 이같이 보도했다.


야외 수영장이 딸린 이 집의 한 침실에는 어린이용 크기의 침대 3개가 있었는데, 그중 한 침대 아래에서 지하로 연결되는 입구를 찾아낸 것이다.


한 예비역 공병 장교는 이 매체에 "하마스는 터널을 숨기기 위해 어린이 방을 사용한다. 이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스라엘군은 전쟁 개시 후 가자지구에서 하마스 지하 터널 130여개를 찾아내 파괴했다고 밝혔다.


이들 터널이 주거밀집 지역 아래로도 덩굴처럼 연결돼 있기 때문에 주택, 병원, 학교에서도 교전을 벌일 수밖에 없다는 게 이스라엘군의 주장이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병원 지하에 군사 시설을 숨기고 병원 환자와 피란민들을 인간방패로 삼고 있다는 것이다.


하마스 기반 시설을 찾아 파괴하는 임무를 수행중인 한 전투공병대대 사령관은 TOI에 자신들이 찾아낸 하마스 터널과 로켓 기지 대부분이 민간인 거주지 깊숙한 곳에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작전 중) 수많은 무기와 터널을 마주하게 된다. 놀이터에서도 찾았고 유치원과 모스크 안에서도 찾았다. 내일 아침 누군가는 '왜 모스크를 공격했는가'라고 말할 텐데, 이게 그 이유"라고 주장했다.


한편 10일 가디언,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가자지구 알시파 병원은 이날 아침 인근 학교를 겨냥한 미사일과 포격으로 약 50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후략)



출처 : 네이버뉴스


그러므로 자기를 힘입어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들을 온전히 구원하실 수 있으니 이는 그가 항상 살아 계셔서 그들을 위하여 간구하심이라 (히7:25)

온 민족을 능히 구원하시는 능력과 권세의 예수그리스도, 주님의 이름을 찬양합니다.


주님,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민족의 전쟁으로 인하여 수많은 민간인들이 전쟁에 희생되고 있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병원과 유치원 밑에 설치된 땅굴 통로로 인하여 군인뿐 아니라 어린이와 환자, 피란민들이 함께 생명을 잃어가고 있습니다.


주님, 이 땅의 통곡하는 소리를 들어 주옵소서. 무고하게 피 흘리는 자들의 호소하는 소리를 들어 주옵소서.


전쟁이 끝나기만을 기다리며 구원의 손길을 갈망하는 이들에게 주님의 강한 팔을 내어 주사, 구원의 이름 예수 그리스도 앞에 엎드리게 하여 주옵소서.


이 땅을 죽기까지 사랑하사 십자가를 지신 그리스도의 사랑만이 이들을 구원하는 능력이 됨을 고백합니다. 살아계신 하나님, 간구하오니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에 죽어가는 수많은 영혼들을 구원하여 주옵소서.


모든 전쟁과 사망의 권세는 떠나가게 하여 주옵소서. 서로를 죽이고 갈등하게 하는 모든 죄의 권세를 멸하여 주옵소서.


오직 모든 자들을 살리기 원하시는 선하신 주님의 뜻만이 이 땅 가운데 이루어지도록, 주여 이 시간 역사하여 주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