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이스라엘, 시리아 수도 미사일 공격…"친이란 세력 기지 파괴"


이스라엘군이 시리아의 수도 다마스쿠스를 미사일로 공격했다고 시리아인권관측소가 30일(현지시간) 밝혔다.


인권관측소는 다마스쿠스 남부에 다수의 미사일이 떨어졌으며, 이 공격으로 친이란 민병대 기지가 파괴됐다고 설명했다.


시리아 국방부도 이날 성명을 내고 "골란고원 방향에서 이스라엘군의 미사일이 날아왔으며, 이중 상당수를 요격했다"고 발표했다.


국방부는 공격 표적이 된 시설을 밝히지 않았으나, 공격으로 인해 군인 2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인권관측소는 이번 공격을 포함해 이달 들어서만 이스라엘군이 5차례 시리아를 공습했다고 집계했다.


지난 22일 이스라엘군은 중북부 거점 도시 알레포의 공항을 폭격했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당시 공격으로 이란군 무기고가 파괴됐다.


지난달 19일에는 다마스쿠스 인근 친이란 무장 세력 거점이 이스라엘군의 공격 목표가 됐다. 당시 공격으로 친이란 민병대원과 민간인 15명이 사망했다.


시리아 알아사드 정권의 핵심 동맹인 이란은 이스라엘의 최대 적성국으로, 이스라엘은 자국과 접한 시리아에 헤즈볼라를 비롯한 친이란 무장 세력이 주둔하는 것을 허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지난해부터 이스라엘은 알아사드 정권과 친이란 성향의 헤즈볼라에 무기를 공급하는 이란군 주둔지와 무기고를 집중적으로 타격했다.


(중략)


시리아는 2011년부터 심각한 내전을 겪어 왔다.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정부는 이란과 러시아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고 있다.


출처 : 연합뉴스


20 그의 십자가의 피로 화평을 이루사 만물 곧 땅에 있는 것들이나 하늘에 있는 것들을 그로 말미암아 자기와 화목케 되기를 기뻐하심이라
21 전에 악한 행실로 멀리 떠나 마음으로 원수가 되었던 너희를
22 이제는 그의 육체의 죽음으로 말미암아 화목케 하사 너희를 거룩하고 흠 없고 책망할 것이 없는 자로 그 앞에 세우고자 하셨으니
(골1:20-22)


하나님, 이스라엘과 친이란 시아파 정권의 갈등이 깊어지는 가운데, 이스라엘에서 시리아의 수도 다마스쿠스에 미사일로 공격하였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오래전부터 시작된 형제간의 갈등은 시간이 지날수록 여러 이유들과 정치적 이해관계들로 뒤얽혀 사람의 지혜로는 해결할 수 없음을 깨닫습니다.


주님, 고통하는 이스라엘과 중동을 긍휼히 여기어 주옵소서.


거짓 종교와 율법에 매여 은혜를 알지 못하는 저들이 모든 죄의 문제를 십자가에서 해결하시려 친히 화목 제물이 되신 예수님의 보혈을 의지하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이전의 행실과 갈등에서 벗어나 이제는 하나님과 화평을 누리고, 이 땅에 주께서 왕으로 좌정하여 주셔서 진정한 샬롬이 임하게 하옵소서.


특별히 지금은 무슬림들이 영적으로 긴장하며 자신의 신앙을 더 견고히 하는 라마단입니다.


이스라엘과 중동에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지혜와 계시의 영을 쏟아부어주옵시고, 이를 위하여 영적 전쟁하며 기도하는 세계교회 일어나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이스라엘과 중동이 헛된 신앙에서 돌이켜 메시아 예수 그리스도를 구원자로 시인하며, 거룩하고 책망할 것 없는 주님의 제자로 일어나 세계 중에 복이 되어 주님 오실 길을 예비하게 하옵소서.

1 Comment


아멘!!!

Lik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