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이스라엘, 시리아 내 친이란 민병대 시설 공습…최소 4명 사망


이스라엘군이 시리아의 수도 다마스쿠스 인근 친이란 민병대 시설을 공습했다고 국영 SANA 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리아군 관계자는 "오늘 오전 2시 20분께 이스라엘군이 골란고원 쪽에서 미사일 공격을 감행했다"며 "몇몇 미사일은 방공망으로 요격했지만, 군인 4명이 사망하고 4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중략)


인권관측소는 이번 공습을 포함해 이스라엘군이 올해 들어 22차례 시리아를 공격했다고 집계했다.

이스라엘군은 지난달 19일에도 다마스쿠스 인근 헤즈볼라 시설을 공습했고, 이로 인해 7명이 사상했다.


시리아는 지난달 낸 성명에서 "이스라엘의 범죄 행위를 중단하기 위해 유엔과 안전보장이사회의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내전 중인 시리아에서 이란의 영향력 확대를 저지하기 위해 몇 년간 간헐적인 공습을 이어온 이스라엘은 최근 몇 달간 공항과 공군기지 등을 주로 공격했다.


이스라엘은 자국과 접한 시리아에 친이란 무장 세력이 주둔하는 것을 허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란은 시리아 알아사드 정권의 핵심 동맹으로, 2011년 시리아 내전 발발 때부터 시리아 정부군을 지원하면서 영향력을 키우고 있다.


출처 : 연합뉴스


공의로 세계를 심판하심이여 정직으로 만민에게 판결을 내리시리로다
여호와는 압제를 당하는 자의 요새이시요 환난 때의 요새이시로다 (시 9:8-9)

온 민족의 왕이 되시는 주님, 여전히 시리아에 내전이 멈추지 않고 이스라엘 군이 시리아 내에 이란군을 공격했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아브라함 시대에 시작했던 이삭과 이스마엘의 갈등이 지금까지도 계속되어 미움과 분쟁이 심화되고 민간인들은 항상 전쟁의 고통으로 신음하고 있습니다.


공의와 정직으로 온 열방을 다스리시는 하나님, 민족들 간의 갈등과 싸움을 멈추시고 용서와 화평으로 인도하시길 간구합니다. 전쟁으로 고통하는 자들 가운데 치유와 회복의 은혜를 부어주시고 가장 갈급한 때에 영원한 피난처과 되어주옵소서.


특별히, 이스라엘과 이란, 시리아 가운데 남은 교회를 깨우시고 성령으로 기름부어 주옵소서. 주님의 천국 열쇠를 가진 교회가 기도할 때 분열과 전쟁을 멈출 줄 믿습니다. 마지막 때, 주님을 위해 목숨을 아끼지 않고 헌신하며 순종하게 하옵소서!


주님 다시 오실 때까지 이스라엘과 모든 민족이 함께 예수님의 빛을 선포케 하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