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이스라엘-사우디 장관 국제회의서 악수…"역사 함께 만들자"


이스라엘과 사우디아라비아 장관급 인사들이 국제회의에서 공개적으로 손을 맞잡고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현지 언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니르 바르카트 이스라엘 경제산업부 장관은 이날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제13차 세계무역기구(WTO) 각료회의(MC13)에서 마지드 빈 압둘라 알카사비 사우디 상무장관과 만났다.


서로의 손을 잡으며 인사한 두 장관은 잠시 대화를 나누고 명함도 교환했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은 전했다.


(중략)


국교를 수립하지 않은 이스라엘과 사우디 장관의 공개적인 만남은 극히 이례적이다.


이스라엘은 2020년 미국의 중재로 아랍에미리트(UAE), 바레인, 모로코 등 아랍권 국가와 이른바 '아브라함 협약'을 맺고 관계를 정상화한 뒤 사우디와 관계 개선에도 큰 관심을 보였다.


이슬람 수니파 종주국인 사우디와의 관계 개선이 아브라함 협약의 확장에 기폭제가 될 것으로 믿기 때문이다.


대선을 앞두고 외교적 성과가 필요한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도 사우디와 이스라엘의 평화 협약을 추진하면서 양국의 역사적 국교수립이 근접했지만 지난해 10월 하마스의 선제공격으로 가자지구 전쟁이 터지면서 관련 논의가 한동안 중단됐다.


(중략)


사우디는 가자지구 전쟁을 포함해 팔레스타인 문제가 해결된다면 이스라엘을 국가로 인정할 수 있다는 뜻을 공식화했다.

그러나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가 주도하는 이스라엘의 초강경 우파 정부는 사우디와 관계 개선을 희망하면서도 팔레스타인의 주권국가 건국은 허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출처 : 연합뉴스


또 사람에게 말씀하셨도다 보라 주를 경외함이 지혜요 악을 떠남이 명철이니라(욥 28:28)

2020년 이스라엘과 아랍권 국가 간에 이루어진 '아브라함 협약' 이후 이스라엘과 사우디의 관계 개선 역시 기대되었지만, 가자지구 전쟁 이후로 논의가 중단되었습니다.


그랬던 것이 이번 국제회의에서 이스라엘-사우디 장관들의 만남을 통해 긍정적인 분위기가 되었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팔레스타인의 주권국가 건국 문제를 두고 아직 이스라엘과 사우디 사이에 이견이 있는 가운데, 사람의 힘으로는 평화를 이룰 수 없음을 봅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보혈로 원수 된 것을 하나 되게 하시는 참 평화가 이스라엘과 아랍 민족들 가운데 전파되게 하시고, 생명의 주관자이신 하나님을 경외하며 전쟁으로 사람의 생명을 뺏는 악에서 떠나도록 이 민족들 가운데 지혜와 명철이 부어지게 하옵소서.


아브라함부터 시작된 모든 민족에게 복을 주시기 원하셨던 하나님의 계획이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완성되었음을 고백하는 주의 제자들이 일어나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이스라엘과 사우디, 아랍 국가들이 아브라함의 믿음을 따라 이삭과 이스마엘의 갈등을 끊고 예수 그리스도 안에 한 성령으로 일어나는 민족들로 연합하게 하옵소서!

Комментарии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