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이스라엘 대통령, 한살 인질 사진 들고 "지금은 평화 생각못해"


이츠하크 헤르조그 이스라엘 대통령은 지금 당장은 하마스와 전쟁을 끝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간 하레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헤르조그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에서 "온전한 정신인 사람이라면 누구도 평화 절차가 현시점에서 올바른 해법이라고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고 연설했다.


그는 하마스에 인질로 끌려가 104일째 생사가 불분명한 상태에서 첫돌을 맞은 아기의 사진을 앞에 두고 연설을 이어갔다.


헤르조그 대통령은 휴전을 압박하는 국제사회의 여론에 대해 "모든 사람은 지금 우리처럼 북쪽과 남쪽, 동쪽에서 공격받는 상황이 해소됐는지를 확인하고 싶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지난해 10월 7일 이스라엘 남부에서 1천200여명을 살해하고 끊임없이 로켓 공격을 가하는 하마스를 완전히 제거해 이스라엘인의 안전이 확보돼야 전쟁을 끝낼 수 있다는 뜻으로 보인다.


그는 이어 "이스라엘은 인근 국가(이란)가 테러를 찬양하는 탓에 평화 절차에 대한 신뢰를 잃었다"며 "이스라엘뿐만 아니라 전 세계가 이란에서 시작된 '악의 제국'이 평화 절차와 안정을 훼손하는 걸 보게 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또 "하마스를 뿌리 뽑는 것은 이웃인 팔레스타인 주민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서도 필요하다"며 "이란과 그 대리 세력에 맞서기 위해 전 세계가 아주 긴밀하게 연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후략)


출처 : 연합뉴스


그러나 주께서 그들을 여러 해 동안 참으시고 또 주의 선지자들을 통하여 주의 영으로 그들을 경계하시되 그들이 듣지 아니하므로 열방 사람들의 손에 넘기시고도 주의 크신 긍휼로 그들을 아주 멸하지 아니하시며 버리지도 아니하셨사오니 주는 은혜로우시고 불쌍히 여기시는 하나님이심이니이다 (느9:30-31)

이스라엘을 사랑하시는 하나님 아버지, 하마스의 공격으로 인해 이스라엘의 수많은 자들이 인질로 끌려갔고, 그중에는 생사를 알 수 없는 채로 첫 돌을 맞은 아이도 있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주님, 인질로 끌려가 고난받고 있는 자들을 긍휼히 여겨주시고 속히 풀려나게 하여 주시옵소서.


역사 속에서 이스라엘 백성들을 사랑하사 인도하시는 하나님께서는 절대로 이스라엘 백성을 버리시지 않는 줄 믿습니다.

지금 전쟁으로 고난의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그 어느 때보다 심령이 가난해진 이스라엘 사람들 가운데 복음이 선포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이스라엘이 열방의 제사장의 민족으로 삼으신 주님, 이들의 풍성함으로 말미암아 온 민족이 복을 받게 하여 주시옵소서!

Σχόλια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