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이스라엘 공습에 시리아 내 이란 군사고문 사망"

이스라엘이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의 남부를 공습해 이란 혁명수비대가 파견한 군사 고문을 비롯해 3명이 숨졌다고 로이터, AFP 통신 등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리아 국영매체 사나 통신은 군 소식통을 인용해 "이스라엘군이 오늘 새벽 4시 20분께 점령지인 골란고원에서 다마스쿠스 남쪽의 여러 곳을 겨냥해 공습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 공격으로 이란 혁명수비대 고문 사이드 알리다디가 숨졌다고 이란 뉴스 매체들은 전했고, 영국에 본부를 둔 시리아 인권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SOHR)는 "이란인과 이라크인을 포함해 친이란 단체 소속 3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사이이다 자이나브 구역으로 이어지는 도로변에 있는 레바논 헤즈볼라에 소속된 부지가 이날 이스라엘군의 공격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나흘 전인 지난달 29일에도 시리아 내 헤즈볼라와 혁명수비대 소속 기지가 이스라엘군의 공습을 받아 최소 8명이 숨졌다고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전한 바 있다.


앞서 지난달 20일에도 다마스쿠스의 5층 건물이 이스라엘군의 미사일 공격을 받아 혁명수비대원 등 최소 5명이 사망했다.


이스라엘은 지난해 10월 7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기습 공격을 받은 이후 시리아 내 친이란 민병대 등을 겨냥한 공격을 확대해 왔다.


한편 중동 지역에서 커지는 확전 우려에 따라 이란이 시리아에 배치하는 혁명수비대 고위 장교의 규모를 줄이기 시작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은 이날 TV 연설에서 "먼저 전쟁을 시작하지는 않겠다면서도 외부의 위협에는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나는 음식 앞에서도 탄식이 나며 내가 앓는 소리는 물이 쏟아지는 소리 같구나 내가 두려워하는 그것이 내게 임하고 (중략) 나에게는 평온도 없고 안일도 없고 휴식도 없고 다만 불안만이 있구나 (욥3:24-26)

주님, 지금도 끝나지 않은 전쟁으로 인하여 고통으로 울부짖는 이스라엘, 팔레스타인을 비롯한 중동의 수많은 민족을 올려드리며 기도합니다.


온 열방의 아버지 되신 하나님, 이삭과 이스마엘의 고통하는 소리를 들어 주옵소서.


사망의 권세 아래 메여 서로를 향해 분노하는 이들의 허탄함을 긍휼히 여겨 주옵소서.


주님, 이 민족에게 사랑과 용서를 가르치소서.


영생에 이르게 하는 그리스도의 거룩하신 사랑으로 모든 죄악과 미움은 씻겨지고 오직 십자가의 은혜와 자비하심으로 이 땅을 덮어 주옵소서.


주님의 사랑이 이 땅 가운데 선포될 때, 십자가의 보혈의 능력으로 말미암아 모든 사단의 권세는 힘을 잃고 오직 주님만이 평화의 왕으로 임하사, 놀라운 구원의 역사를 이루실 줄 믿습니다.


고통 가운데 있는 민족들을 어둠에서 빛으로, 슬픔에서 기쁨으로, 사망에서 생명으로 인도하시는 주님을 찬양합니다!


모든 민족 가운데 거룩한 구원자로 임하여 홀로 높임 받아 주옵소서!

Commenti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