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이스라엘 강경 대응에 서안지구 청년들 급진화···“무장 세력 급증”


이스라엘이 서안지구 팔레스타인 주민들에 대한 급습과 체포를 강화하면서 서안지구에서 무장 세력이 급증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7일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에 본거지가 있는 하마스로부터 기습 공격을 받은 이후 서안지구에서는 이스라엘군의 급습과 반이스라엘 시위 진압 과정에서 1400명 이상이 체포되고 90명 이상이 사망했다.


이스라엘은 하마스를 뿌리뽑기 위한 ‘대테러’ 작전의 일환이라고 주장하지만 전문가들은 이스라엘의 강경 대응이 하마스의 라이벌이자 상대적으로 온건한 파타당이 통치하는 서안지구에서 오히려 역효과를 낼 수 있다고 경고한다. 최근 서안지구에 대한 이스라엘군의 공세가 무장 세력의 활동을 부추기고 있다는 것이다.


국제위기그룹의 팔레스타인 문제 전문가 타하니 무스타파는 “이스라엘은 항상 모든 종류의 반발을 막기 위해 선제적으로 무력을 사용하려고 노력해왔다”면서 “하지만 무력 저항을 막는 것이 목적이라면 이는 매우 비생산적이다. 왜냐하면 오히려 어린 소년들을 급진화시키는 역효과를 낳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중략)


서안지구에서는 올해 1월부터 7월 사이에만 150명 이상이 이스라엘군에 의해 사살되는 등 2005년 이후 최악의 피해를 기록하면서 무장 세력에 투신하는 청년들이 늘어나는 추세였다. 이런 가운데 이스라엘이 하마스에 대한 보복을 빌미로 또다시 가혹한 탄압에 나서면서 분노가 비등하고 있다.


최근 서안지구의 장례식은 무장 세력의 시위장으로 변하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지난 19일 이스라엘군의 공격으로 어린이를 포함해 최소 12명이 사망한 누르 샴스 난민 캠프에서 열린 장례식에서는 복면을 쓴 전사들이 “복수” 외치며 추모객들과 함께 행진했다. 베들레헴에서는 살해된 10대 청소년의 이웃들과 친척들이 점령군에 맞서 새로운 전투를 요구했다.


WP에 따르면 서안지구 제닌에 있는 난민 캠프는 전투를 준비하고 있다. 2만명이 거주하는 제닌 난민 캠프로 들어가는 도로에는 바리케이드가 설치됐고 좁은 도로에 빽빽하게 밀집한 집들의 지붕은 드론의 시야를 가리기 위해 방수포와 천막으로 가려져 있다.


이스라엘군의 제닌 공습으로 사촌이 사망한 제닌 주민 알라 아우 아베드는 WP에 “우리 아들들의 희생에 슬퍼하지 않는다”면서 “가자지구 사람들처럼 죽는 것은 우리의 자부심”이라고 말했다.


출처 : 경향신문


여호와의 증거들을 지키고 전심으로 여호와를 구하는 자는 복이 있도다 (시 119:2)

선하신 하나님, 주는 어떤 상황 가운데서도 언제나 선하십니다.


더욱 격화되어 가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전시 상황 가운데, 이스라엘의 강경 대응에 맞서 비교적 온건하던 팔레스타인 서안지구에서도 무장 세력이 급증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전쟁과 교전으로 인해 자녀와 가족이 죽어도 이를 자부심이라 여기고, 오히려 이를 본 다음 세대가 분노함으로 일어나 원수를 갚게 되는 이 상황이 너무나 참담합니다.


이 전쟁은 세상이 내놓는 방법이 아닌, 오직 하나님만이 해결하실 수 있는 일임을 고백합니다. 세상의 악한 행위와 상황보다 더 위에서 역사하시는 하나님의 선하심이 나타나게 하여 주옵소서.


이런 때, 세상의 다른 방법이 아닌, 오직 여호와의 증거들을 지키며, 전심으로 여호와를 구하고 있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교회를 축복하여 주옵소서.


한 치의 앞도 보이지 않는 깊은 어둠 속에서도 오직 하나님을 임금과 구주로 인정하고, 주의 말씀을 믿음으로 기도하고 또 기도하는 저들의 입술을 통해, 세상을 뛰어넘는 하나님의 방법과 지혜를 나타내어 주옵소서.


지금 일어나고 있는 모든 일들이 마침내 합력하여서 그 위에서 역사하고 계셨던 하나님의 위대하신 뜻과 선을 이루게 하여 주옵소서.


이제 하나님의 어린 양 예슈아께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임금과 구주가 되어주셔서 모든 사망과 저주를 끊으시고, 영원한 생명 곧 영원한 구원을 선포하여 주옵소서.

1 Comment


Guest
Oct 25, 2023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의 무고한 일반 주민들을 괴롭히고 급습하고 체포하고 있을까요? 단순히 시위만 해도 체포할까요?

은근히 이스라엘이 이 분쟁에서 더 큰 문제를 야기하는 것처럼 서술하는 것을 하나님도 동의하실까요? 팔레스타인 테러조직은 동네 조직 폭력배가 아닙니다. 이스라엘 건국 이전인 1930년대부터 지금까지 이스라엘 민간인과 군인을 가리지 않고 무차별적인 살상을 해온 이슬람의 본질에서 뿜어져 나오는 세력입니다. 이런 단체가 우리나라에서 확장을 해 간다면 어떻게 대처해야할까요? 이 조직의 목적은 오직 이스라엘 멸절입니다.


이-팔 분쟁의 뿌리는 이-아랍 분쟁입니다. 이것은 본질적으로 영적인 문제입니다. 이스라엘이 덜 강경한 태도를 보이고 악순환이 심화되지 않도록 저 역시 기도합니다. 그러나 이스라엘이 문제라는 뉘앙스는 짙게 남기지만, 잔혹하고 끔찍한 살상을 자랑하고 지속해온 테러단체에 대한 비난과 대적, 기도는 별로 볼 수 없다는 것이 안타깝습니다.

Lik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