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이스라엘군 탱크, 유엔 피란민 시설 공격에 12명 사망... 휴전 협상에 찬물


24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 미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유엔 팔레스타인 난민구호기구(UNRWA)는 이날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남부 최대 도시 칸 유니스에 있는 유엔 시설을 탱크로 공격한 결과 최소 12명이 숨지고 75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이스라엘군은 칸 유니스에 하마스 지도부가 은신했다고 보고, 이 지역을 포위한 채 시가전을 벌이고 있다.


UNRWA의 가자지구 책임자인 토마스 화이트는 소셜미디어 엑스(X)에 "탱크에서 발사된 포탄 두 발이 피란민 800여 명이 머무는 UNRWA 교육센터 건물에 명중했다"고 썼다.


해당 건물은 '유엔 시설'로 분명히 표시됐고, 이는 이스라엘 당국과도 공유된 사항이라는 게 유엔 측 설명이다.


필립 라자리니 UNRWA 집행위원장은 "(이스라엘은) 다시 한 번 전쟁의 기본 규칙을 노골적으로 무시했다"고 비판했다.


미국도 이스라엘의 공격을 이례적으로 비판했다.


베단트 파텔 국무부 수석 부대변인은 이번 공습을 두고 "개탄스럽다"며 "민간인과 유엔 시설은 보호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이 이스라엘의 특정 군사작전과 관련해 우려를 제기한 적은 있지만, 공개 비판에 나선 경우는 사실상 처음이라고 영국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다만 이스라엘군은 UNRWA 교육센터 피격이 "하마스 측 발포 탓일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다"며 사실상 공격을 부인했다.


(중략)


가뜩이나 난항을 겪는 것으로 알려진 하마스와의 두 번째 휴전 협상에도 찬물을 끼얹고 있다.


미 AP통신은 이날 "가자지구에 억류된 인질 전원 석방을 원하는 이스라엘과,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철수를 주장하는 하마스 사이 간극이 넓어 (휴전) 합의가 이뤄질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고 전했다.


이스라엘과 하마스는 이스라엘 인질 석방과 30일간 휴전 등의 타협안을 두고 협상 중이다.



그들이 먹을 때에 예수께서 떡을 가지사 축복하시고 떼어 제자들에게 주시며 이르시되 받아서 먹으라 이것은 내 몸이니라 하시고 또 잔을 가지사 감사 기도 하시고 그들에게 주시며 이르시되 너희가 다 이것을 마시라 이것은 죄 사함을 얻게 하려고 많은 사람을 위하여 흘리는 바 나의 피 곧 언약의 피니라 (마26:26-28)

주님, 이스라엘과 하마스가 다시 휴전을 두고 협상 중인 시점에 이스라엘군이 팔레스타인 피란민 수백 명이 머물던 유엔 피란민 시설을 공격해서 8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계속되는 갈등과 전쟁으로 매일 죽음의 소식을 들으면서, 이 전쟁이 언제 끝날지는 보이지 않는 것만 같습니다.


그러나 주님께서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화평을 위해 십자가에서 몸이 찢기셨고, 이들의 모든 죄를 사하시기 위해 언약의 피를 쏟으셨습니다.


십자가에서 쏟으신 언약의 피로 끝이 없는 보복의 역사가 끊어지게 하여 주옵소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십자가를 지신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 되게 하옵소서.


모든 민족을 주님께 돌이키는 두 민족으로 회복되게 하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