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이란, 히잡 안 쓴 여성에 '74대' 태형 선고…규제 더 심해져


이란 정부가 히잡 착용을 거부한 30대 여성에게 74대의 태형(매질)을 집행했다고 영국 텔레그래프 등이 7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텔레그래프는 이란 법원이 공공장소에서 히잡을 착용하지 않고 공중도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로야 헤시마티(33)에게 법과 이슬람 율법(샤리아)에 따라 74대의 태형을 가했다고 전했다. 또한 법원은 그에게 1200만리알(약 3만3000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헤시마티는 수도 테헤란에서 히잡 미착용으로 체포됐다. 그러나 히잡 미착용을 이유로 여성에게 태형이 가해진 것은 이란에서도 이례적인 일이라 더욱 화제가 됐다.


과거 '중동의 유럽'이라 불릴 정도로 자유롭던 이란은 1979년 이슬람혁명 이후 모든 여성의 히잡 착용을 의무화했다. 정부가 조직한 ‘도덕경찰’이 시민들의 복장을 단속·처벌한다.


2022년에는 머리카락을 일부 드러내고 히잡을 착용한 쿠르드계 여성 마흐사 아미니(22)가 체포 후 의문사하며 대규모 시위가 벌어지기도 했다. 시위는 쿠르드족 주거지역인 사난다즈에서 시작해 이란 전역과 전세계로 확산됐다. 당시 이란 정부는 시위대를 잔혹하게 진압했다. 그 결과 500여 명이 사망하고 2만여 명이 체포됐다.


이후 정부는 거리에 감시 카메라를 설치하고 히잡 미착용 고객을 받는 가게에 영업 정지 처분을 내리며 단속을 강화했다. 이란 의회는 지난해 9월 히잡 미착용시 최대 10년 징역형을 선고하는 법안을 채택하는 등 규제를 늘릴 방침이다.


(후략)


출처 : 뉴시스


땅에 엎드러져 들으매 소리가 있어 이르시되 사울아 사울아 네가 어찌하여 나를 박해하느냐 하시거늘 대답하되 주여 누구시니이까 이르시되 나는 네가 박해하는 예수라(행 9:4~5)

주님, 공공장소에서 히잡을 착용하지 않아 이슬람 율법에 따라 74대의 태형이 집행되고 벌금이 부과된 자매의 소식을 듣습니다.


친히 우리의 눈물을 닦아주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인자하심과 선하심이 이 자매의 마음을 위로케 하시고 몸과 마음을 치유하여 주옵소서.


이란에 자유를 향한 영혼들과 이를 대적하고자 하는 보이지 않는 전쟁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주님, 자유와 하나님의 말씀에 갈급한 이란 영혼들 가운데 이슬람의 율법이 아닌 복음의 능력이 선포되게 하옵소서.


그리스도인을 박해한 사울이 예수님을 만났을 때, 그의 허물이 벗겨지고 하나님의 나라를 위해 살았던 것처럼 이란에 하나님을 대적하고자 하는 모든 죄악과 허물이 벗겨져 오직 성령의 능력으로 새롭게 되는 민족 되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고치시고 새롭게 하시는 그리스도의 능력에 힘입어 이란 땅과 모든 민족이 거룩한 새 피조물, 새 부대로 준비되게 하옵소서!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