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이란 "탈레반이 먼저 발포해 반격…국경수비대원 2명 사망"


이란이 아프가니스탄 국경 지역에서 탈레반 전투원과 교전으로 국경수비대원 2명이 숨졌다고 발표했다.


28일(현지 시각) 국영 IRNA 통신에 따르면 남부 시스탄-바-발루치스탄주(州) 경찰 당국은 전날 탈레반과의 교전으로 국경수비대원 2명이 사망하고, 민간인 2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했다.


카셈 레자에이 경찰청 차장은 성명에서 "탈레반이 국제법을 완전히 무시하고 먼저 발포했고, 이란 국경수비대는 단호하게 반격했다"고 주장했다.


레자에이 차장은 "국경수비대가 여러 차례 경고 방송을 했지만, 탈레반의 총격이 계속됐고 무력 충돌이 수 시간 이어졌다"며 "이란은 국경에서의 어떠한 도발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탈레반 정부 내무부 대변인인 압둘 나피 타코르는 이란군과의 충돌로 전투원 1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IRNA는 이란 정부가 탈레반 측과 충돌 원인 등을 규명하기 위한 대화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날 이란 동남부 사술리 지역 초소에서 탈레반과 이란군이 무력 충돌했다.


이란 군 당국은 충돌 발생 후 아프간 주재 대사관을 통해 탈레반 국방부와 통신했고, 확전을 막기 위해 발포를 중단했다고 밝혔다.


이란군은 교전 과정에서 중화기가 동원됐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이날 충돌로 국경 지역 수자원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는 양국의 긴장은 더욱 고조되고 있다.


(후략)


출처 : 연합뉴스


여호와 하나님은 해요 방 패이시라 여호와께서 은혜와 영화를 주시며 정직하게 행하는 자에게 좋은 것을 아끼지 아니하실 것임이니이다
만군의 여호와여 주께 의지하는 자는 복이 있나이다 (시 84:11-12)

이란과 아프가니스탄 국경 지역에서 탈레반과 이란 국경수비대 사이의 무력 갈등으로 대원들이 죽고 다쳤습니다.


하나님, 이란과 아프가니스탄 간에 갈등이 빚어지고 있고 이 일뿐 아니라 나라 안으로 많은 어려움도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두려움과 분노, 사회적인 문제들로 고통하고 있는 이란과 아프가니스탄에 주의 도우심이 필요합니다.


이란과 아프가니스탄을 붙잡고 있는 모든 정사와 권세가 깨어지고, 이 땅에 예수의 이름이 강력히 전해지게 하옵소서. 여호와 하나님은 해요. 방패가 되시며 만군의 여호와이시라 고백하는 믿음의 사람들이 더욱 일어나게 하여 주옵소서.


주께서 이란과 아프가니스탄에 구원의 역사를 시작하셨습니다. 믿음의 교회들을 통해 하나님의 나라가 능력으로 임하게 하옵소서. 이란과 아프가니스탄의 슬픔이 기쁨으로 바뀌어 열방에 주의 행하심을 노래하는 민족들이 되게 하여 주옵소서.


이란과 아프가니스탄은 여호와 하나님만을 의지하며 바라볼지어다! 복음으로 모든 민족을 위로하는 이란과 아프가니스탄 민족으로 일어날지어다!

Commenti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