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이란 "중동 폭발할 것"…이·하마스 휴전결의 美 거부에 엄포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즉각적인 휴전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미국의 반대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부결된 것을 놓고 이란이 경고했다고 AFP 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란 외무부에 따르면 호세인 아미르-압돌라히안 외무장관은 이날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전

화통화에서 "미국의 이스라엘 지원이 휴전 지속을 어렵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시온주의 정권(이스라엘)이 범죄와 전쟁을 지속하는 것을 미국이 지지하는 한 이 지역에서 통제할 수 없는 폭발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안보리는 전날 회의에서 아랍에미리트(UAE)가 제출한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휴전 촉구 결의안을 표결에 부쳤으나, 상임이사국인 미국이 거부권을 행사하면서 채택이 무산됐다.


다만 아미르-압돌라히안 장관은 구테흐스 사무총장이 안보리에 직접 특정 안건에 대한 논의를 요청할 수 있는 유엔 헌장 99조를 발동하면서 이번 회의를 소집한 것을 두고 "국제 평화와 안보를 유지하기 위한 용감한 행동"이라고 긍정 평가했다.


그는 "가자지구에 인도주의적 지원을 보낼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이집트와 가자지구 남부를 잇는 라파 국경 검문소를 즉각 재개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출처: 연합뉴스


여자들이 두려워 얼굴을 땅에 대니 두 사람이 이르되 어찌하여 살아 있는 자를 죽은 자 가운데서 찾는나 여기 계시지 않고 살아나셨느니라 (중략) 이르시기를 인자가 죄인의 손에 넘겨져 십자가에 못 박히고 제삼일에 다시 알아야 하리라 하셨느니라 한대 (눅24:5-7)

부활 하사 주님을 믿는 모든 민족을 구원에게 구원을 허락하시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찬양합니다.


주님,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민족의 전쟁을 위해 이 시간 기도합니다. 이 끝나지 않은 전쟁의 슬픔을 주님께 올려드립니다.


너무나 많은 사람이 전쟁으로 인하여 말할 수 없는 고통과 치욕을 겪었습니다. 죄와 사망의 권세가 그 땅을 결박하고 있는 것만 같습니다.


주님, 그렇지만 주님께서 흘리신 보혈은 모든 민족을 구원 하사, 사망의 권세를 이기신 보혈임을 고백합니다. 그리스도의 부활의 권세가 이 땅에 임하게 하여 주옵소서.


전쟁을 지속하게 하는 모든 사단의 권세를 멸하여 주옵소서. 평화의 왕으로 임하여 주사, 슬픔과 고통으로 울부짖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민족을 주의 보혈로 덮어 주옵소서.


이 땅의 지속되는 갈등과 죄악을 위하여 그리스도의 몸 된 모든 교회가 믿음으로 끝까지 기도하며 나아가기 원합니다. 주님께서 이루신 십자가의 승리를 취하며 기도할 때, 반드시 모든 전쟁은 끝이 나고 예수그리스도의 영광의 날이 임하게 하여 주옵소서.


모든 민족을 구원하시는 부활의 주님을 찬양합니다. 교회의 믿음의 선포와 기도를 통하여 반드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민족을 회복시키실 주님, 찬양합니다. 보혈의 능력으로 임하여 주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