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이란, 이스라엘 공격 부인…항공편 운항중단 해제(종합)




고위 사령관 "폭발음은 방공망 활성화 때문…피해 없다"

이스라엘이 19일(현지시간) 이란에 보복 공습을 단행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란은 이스라엘의 공격은 없었으며 그로 인한 피해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란 국영 프레스 TV는 소식통을 인용, 이란은 외국의 공격을 받지 않았다고 보도했다고 러시아 타스 통신이 전했다.

프레스 TV는 "소식통이 이스파한을 포함한 이란 도시에 대한 외국의 공격에 대한 정보를 반박했다"고 보도했다.

(중략)

이 사령관은 또 이스파한에서 들린 폭발음은 '의심 물체'를 겨냥한 방공 시스템이 작동했기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이란은 이날 폭발 발생 후 국내 공항 운영을 중단했다가 이를 재개했다.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이란 항공 당국은 이날 오전 테헤란, 이스파한, 시라즈 등 국내 공항의 항공편 운항을 추가 공지가 있을 때까지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이후 당국은 공항에 적용됐던 제한 조치가 해제됐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 ABC 방송은 미 당국자를 인용해 이스라엘이 이란에 보복 공습을 단행했다고 보도했다. CNN 방송은 이번 공격이 지난 13∼14일 이란의 공습에 대한 보복이라고 전했다.

또 이란 반관영 파르스 통신은 이스파한의 공항에서 폭발음이 들렸다고 보도했다. 이스파한은 이란이 13∼14일 이스라엘 공습 당시 미사일과 무인기를 발사한 곳 중 하나로, 군기지와 핵시설 등이 있다.

앞서 이스라엘은 지난 1일 시리아 주재 이란 영사관을 폭격, 이란혁명수비대 고위 지휘관 등을 살해했다. 이란은 이에 대한 보복으로 드론과 미사일 300여발을 이스라엘에 퍼부었다.

출처: 연합뉴스

여호와여 내가 주께 피하오니 나를 영원히 부끄럽게 하지 마시고 주의 공의로 나를 건지소서 내게 귀를 기울여 속히 건지시고 내게 견고한 바위와 구원하는 산성이 되소서 (시편 31:1-2)

이스라엘이 19일 이란에 보복 공습을 단행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란은 이스라엘의 공격은 없었으며 그로 인한 피해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양국의 주장이 엇갈리며 대립하는 가운데 있지만 지금은 바로 이스라엘과 이란이 예슈아를 만나야 할 구원의 때입니다. 두 나라가 멸망으로 가는 전쟁이 아니라 주께 피하여 건짐을 받게 하옵소서.

견고한 바위와 구원하는 산성이 되시는 아버지께 속히 돌아오게 하옵소서. 예슈아를 모르는 이들의 죄악을 파하시고 이 땅의 교회들이 성령의 능력으로 힘 있게 복음을 전하게 하셔서 너무도 오랜 세월 이들을 기다려 오신 우리 주님 품에 수많은 영혼들이 돌아오는 강력한 구원의 역사가 일어나게 하옵소서!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