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이란, 이스라엘에 "레바논 공격하면, '말살 전쟁' 각오해야"


이스라엘과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의 전면전 위험이 커진 가운데 이란이 이스라엘에 레바논을 공격하면 '말살 전쟁'이 일어날 것이라고 경고하고 나섰다.


유엔 주재 이란 대표부는 28일(현지시간) 엑스(X·옛 트위터)를 통해 "이란은 시온주의 정권(이스라엘)이 레바논을 공격하겠다는 선전을 심리전으로 여기지만, 전면 군사 공격에 착수하면 '말살 전쟁'이 일어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모든 저항 전선(친이란 무장세력)의 완전한 개입을 포함한 모든 선택지가 테이블 위에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경고는 이스라엘과 헤즈볼라 간 긴장이 위험 수위에 다다른 상황에서 나온 것이다.


헤즈볼라는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으로 양측의 전쟁이 시작된 하루 뒤인 지난해 10월 8일부터 이스라엘 북부를 미사일과 로켓 등으로 공격해왔다.


이스라엘은 최근 헤즈볼라의 전쟁 개입 강도가 세지자, 헤즈볼라 고위 지휘관을 표적 공습하는 등 대응 수위를 높여왔다.


이런 가운데 헤즈볼라는 지난 11일 이스라엘군의 레바논 남부 공습 과정에서 최고위급 지휘관 탈레브 압둘라 등이 사망한 이후 이틀 연속 수백발의 로켓과 드론을 동원해 이스라엘 북부를 공격하면서 양측간 전면전 위기가 고조됐다.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국방부 장관은 헤즈볼라를 향해 "레바논을 '석기시대'로 돌릴 수 있다"고 위협했다.


(중략)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최근 이스라엘군과 헤즈볼라의 충돌이 격화하자 에이머스 호크스타인 특사를 레바논으로 파견, 외교적 해결책을 촉구했다.


워싱턴포스트(WP)가 인용한 익명의 관계자에 따르면 카타르도 레바논에서 중재를 도와달라는 미국의 요청을 받았다.


미국과 이스라엘 당국자들은 이스라엘 북부에서 헤즈볼라가 위협을 중단하고, 피란민들이 귀가할 수 있도록 하는 넓은 범위의 합의를 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가자지구에서 영구적인 휴전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군사적 옵션을 제한하는 협정에 헤즈볼라가 서명할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게 분석가들의 관측이라고 WP는 전했다.


출처: 연합뉴스


예루살렘이여 내가 너의 성벽 위에 파수꾼을 세우고 그들로 하여금 주야로 계속 잠잠하지 않게 하였느니라 너희 여호와로 기억하시게 하는 자들아 너희는 쉬지 말며 또 여호와께서 예루살렘을 세워 세상에서 찬송을 받게 하시기까지 그로 쉬지 못하시게 하라 (이사야 62:6-7)

아멘!!

사랑과 공의의 하나님 아버지, 이 시간 이스라엘 팔레스타인과 이 전쟁을 둘러싼 모든 민족을 주님께 올려드립니다.


이스라엘과 레바논 무장 정파 헤즈볼라 전면전의 위험 가운데, 이란이 이스라엘에 레바논을 공격하면 말살 전쟁이 일어날 것이라고 경고하였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주님, 열방을 긍휼히 여기시고 고쳐주옵소서.

민족이 민족을, 나라가 나라를 대적하는 이 마지막 시대의 표적을 알고, 복음 앞에 나아오는 남은 자들이 있는 줄 믿습니다.


곳곳에 의의 파수꾼이 일어나 회개를 외치게 하시고, 거룩한 예배와 기도를 통해 다윗의 무너진 장막이 회복되는 역사가 임하게 하옵소서.

주야로 주의 얼굴을 구하는 세대가 일어나길 간구합니다.


전쟁으로 영혼들의 마음이 더욱 갈급함이 커진 이 시기에, 이 땅에 복음을 증거할 추수할 일꾼들을 보내셔서 주께 돌아오는 구원의 역사를 일으켜 주옵소서!


사망 권세를 이기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복음의 능력이 온 열방 가운데 선포될지어다!

1 Comment


Guest
Jun 30

주님 열방을 긍휼히 여기시고 고쳐주시옵소서.그리고 열방의 난민들이 주님께 자기의 죄를 회개하여 주시옵소서

Lik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