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이란·아프간 이어 시리아에서도 테러…존재감 키우는 IS


시리아에서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소행으로 추정되는 폭탄 테러가 발생해 30여 명이 죽거나 다쳤다. 최근 이란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등지에서 테러와 공격을 자행한 IS가 시리아로 범위를 넓힌 것이다. 근거지 없이 게릴라식 테러를 벌여오던 IS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 간 전쟁 여파로 중동 혼란이 극에 달한 틈을 타 재기를 노린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란 반관영 메흐르 통신은 9일(현지시간) 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를 인용, 시리아 서부 도시 홈스에서 주유소를 지나던 군용 버스가 이날 공격을 받아 14명이 사망하고 19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시리아 당국은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 중이다.


(중략)


최근 중동에서 IS의 군사 활동은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 지난 3일 이란 군부 최고 실세였던 가셈 솔레이마니 전 이란 혁명수비대(IRGC) 쿠드스군 사령관 4주기 추모식에서 대규모 폭발 테러를 일으킨 게 대표적이다. IS의 자살폭탄 테러로 100여 명이 사망했다. IS는 이슬람 시아파 맹주 이란을 이단으로 규정하며 적대하고 있다.


지난 7일에는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IS의 버스 테러로 5명이 숨지고 15명이 다쳤다. IS는 아프가니스탄을 통치하는 탈레반과도 적대 관계다. 같은 날 저녁 이라크 북부 살라딘주에선 친(親)이란 시아파 민병대 ‘하시드 알사비’ 주둔지를 습격해 대원 2명을 사살하기도 했다.


(중략)


새해 벽두부터 존재감을 과시하는 IS의 움직임은 가자지구 전쟁을 기회로 삼아 영향력을 키우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로이터통신은 ‘IS가 재기를 시도한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란 아프가니스탄 파키스탄 등은 물론 이집트 리비아 예멘 등에서도 IS에 충성하는 전사들이 활동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전문가를 인용, “서아프리카에서는 IS가 약 10년 전 최고조에 달했을 때와 거의 같은 영토를 장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엔은 시리아와 이라크 등 곳곳에서 IS 대원 수천 명이 활동 중인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출처 : 한국일보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악하고 음란한 세대가 표적을 구하나 선지자 요나의 표적 밖에는 보일 표적이 없느니라 (마12:39)

주님, 최근 IS 테러가 일어났던 이란과 아프가니스탄에 이어 시리아에서도 테러가 일어나 많은 사람들이 죽거나 다쳤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가자지구에서 일어나고 있는 전쟁을 틈타 테러로 자신들의 영향력을 키우려고 하는 IS의 모든 악한 계략을 파하여 주옵소서.


이런 어둡고 혼란한 중동지역의 상황에서 무엇이 이들을 구원할 수 있겠습니까.


이들을 구원하시기 위해 십자가에서 죽으시고 삼 일 만에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만이 이들을 구원할 수 있음을 선포합니다.


주님, 세계교회가 전쟁과 테러로 고통하고 있는 중동을 위해 더욱 힘써 기도하게 하여 주옵소서.


거짓 선지자들로 인해 고통하고 있는 영혼들의 부르짖음을 외면하지 않게 하시고, 이들을 위해 죽으시고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땅끝까지 증거하게 하옵소서.


시리아와 이란, 아프간의 영혼들이 죽음의 권세를 이기시고 다시 사신 예수 그리스도께로 돌아오게 하여 주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