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늘의 기도] 유니세프 "가자 5세미만 아동 전체 33만5000명 영양실조 위험"


가자지구에서 5세미만 어린이 전체, 33만5000명이 심각한 영양실조 위험에 노출돼 있다는 유엔 기구의 주장이 나왔다.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은 22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가자지구의 식량위기가 가중하면서 33만5000명에 달하는 가자지구의 5세 미만 어린이 전체가 심각한 영양실조와 사망 위험에 직면해 있다”고 밝혔다.


유니세프는 또 “앞으로 몇주 안에 5세 미만의 어린이 최소 1만명이 생명을 위협하는 형태의 (극심한) 영양실조에 시달리고, 치료용 음식이 필요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15만5000명 이상의 (가자지구) 임산부와 모유 수유 중인 산모 그리고 13만5000명 이상의 2세 미안 유아들의 영양상태에 대해 특히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1일 공개된 유엔 보고서에서 따르면 230만 가자 주민 모두가 일정 수준 이상의 식량위기를 겪고 있고, 이 가운데 57만6600명은 '재앙적인' 굶주림에 내몰려 있다.


이런 가운데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22일(현지시간) 가자지구에서의 이스라엘 공습이 인도적 구호물자 분배에 "엄청난 장애물"을 만들고 있다고 비판하고 거듭 휴전을 촉구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가자지구 지원 작전 성공 여부를 진입하는 트럭의 수 측정을 통해 판단하는 것은 실수”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출처: 뉴시스


내가 너희를 고아와 같이 버려두지 아니하고 너희에게로 오리라 (요14:18)
평안을 너희에게 끼치노니 곧 나의 평안을 너희에게 주노라 내가 너희에게 주는 것은 세상이 주는 것과 같지 아니하니라 너희는 마음에 근심하지도 말고 두려워하지도 말라 (요14:27)

우리를 사랑하사, 영원토록 우리와 함께하시는 임마누엘 하나님 찬양합니다.


주님, 이 시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전쟁으로 인하여 굶주리며 고통받는 아이들을 올려드리며 기도합니다.


수많은 사람들, 특히 30만명이 넘는 어린 아이들이 먹을 것이 없어 죽어가고 있습니다. 주님 간구하오니 이들을 긍휼히 여겨 주옵소서.


고아와 같이 우리를 버려두지 않으신다 하신 말씀처럼, 주님의 자비의 손길이 추위와, 가난과, 굶주림으로 쓰러진 이들 가운데 임하게 하여 주옵소서.


전쟁이라는 죽음의 공포와 두려움 가운데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무력한 어린 아이들을 돌보사, 일용할 양식과 따뜻한 물을 주셔서 이들을 보호하여 주옵소서.


주님, 수많은 영혼들을 고통 가운데 몰아넣는 전쟁이 하루 빨리 종식되기를 기도합니다.


평강의 왕이신 예수 그리스도, 주님의 보혈의 은혜로 화평케 되는 은혜가 임하게 하여 주옵소서.

Comments


bottom of page